상단여백
기사 (전체 125건)
이게 나라냐?
작금(昨今)에 이르러 더러운 네놈들의 권력 앞에 무릎을 꿇고 살려달라는 인간 같지 않은 인간들이 지천에 널려있어 헤아릴 수 없는 부지기...
무적해병신문  |  2020-02-17 16:34
라인
베트남 365일
■ 눈물의 파병 환송 현장1965년 10월 3일. 배 위에서 내려다보이는 부산 제3부두의 드넓은 광장.4,600여 명의 해병대 장병들이...
무적해병신문  |  2020-02-17 16:30
라인
고엽제 환자에게는 아직 평화가 오지 않았다
파월 전투 중 전사한 전우 및 가족 여러분, 부상을 입고 고생하는 전우, 그리고 고엽제 피해를 입은 전우들에게 늦게나마 안부 전함을 용...
무적해병신문  |  2020-02-03 11:23
라인
후세대들이 월남전을 올바르게 이해하기를…
필자는 월남전이 한창 격화일로(激化一路)로 치닫고 있던 1967년 무렵 청룡부대에 소속되어 월남전선을 누비며 격전과 격전 속에서 용전분...
무적해병신문  |  2019-12-12 11:40
라인
가을이 오는 창가에서
기승스럽게 심술을 부리던 더위도 이제 삼복을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그 기세가 한풀 꺾이는 것 같다.보기 나름일지는 모르겠으나 길가는 행인...
무적해병신문  |  2019-09-16 09:17
라인
지혜로운 내일을 여십시오
사업에 실패한 자는패자부활전의 기회가 주어지고재기할 수 있지만윤리도덕에 실패하면두 번 다시 기회가 없습니다.언제나 신념이 투명하고 깨끗...
무적해병신문  |  2019-09-02 13:29
라인
숲에 대한 고찰
■ 나라는 망해도 산하는 남아있네인류의 고향은 숲이다. 그리고 지금 우리가 숨어있는 이 건물은 생각할 것도 없이 석기시대의 숲속의 한 ...
무적해병신문  |  2019-08-06 11:38
라인
융건릉 소나무 스케치
무적해병신문  |  2019-07-15 11:52
라인
이제 국민들이 민병대를 조직해야 하나?
■ 이게 과연 군입니까?이게 나랍니까? ‘대한민국 군’은 북한어선이 동해안 북방한계선에서 130km나 내려와도, 삼척항에서 정박하고 우...
무적해병신문  |  2019-06-27 11:23
라인
열대전선 월남으로!
■ 1967년, 전쟁을 마주하다1967년 어느 봄날 조국과 민족의 명예를 양 어깨에 걸머지고 자유우방국 월남 국민들을 돕기 위해 고국을...
무적해병신문  |  2019-06-27 10:34
라인
내가 겪은 6·25전쟁 ‘개전(開戰)의 기억’
■ 인민군을 처음으로 직접 본 새벽 새벽 4시 지축(地軸)을 흔드는 군인들의 집단 행군소리에 잠이 깼다.옆에...
무적해병신문  |  2019-06-13 13:47
라인
마음을 다스리는 사람
이경도(해병 185) 노병은 개인택시사업자다. 쉽게 말해 개인택시를 운행하며 사장도 되고 운전자도 되는 일선 노동자다. “손님이 다는 ...
무적해병신문  |  2019-05-13 09:41
라인
2019 포항 해병대 문화축제를 다녀와서…
■ 50년 만에 방문한 해병대 1사단해병대에 20대에 입대해 전역 후 현재 72세! 올해로 포항시 승격 70년, 해병대창설 70주년을 ...
무적해병신문  |  2019-05-13 09:37
라인
해병 4기는 내 인생의 자랑
21살 어린 나이에 나라를 지키겠다는 패기만으로 군대에 입대하였습니다.힘든 훈련을 받으면서도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해병’이었기 때문...
무적해병신문  |  2019-04-16 16:55
라인
해병대 역사 70년과 함께 해온 해병대 명언들
해병대 창설 70주년을 축하하며 본지 독자인 전응원(해병 175) 목사님이 해병대 명언 모음을 보내왔습니다. 널리 알려진 해병대 명언,...
무적해병신문  |  2019-04-16 13:12
라인
자랑스러운 해병대 역사 될 것
신동설 장로님, 무적해병신문 발행에 애써주시니 고맙습니다. 해병 긍지와 친목에 크게 이바지하고 계십니다. 해병대전우70년사를 발행하신다...
무적해병신문  |  2019-04-02 16:03
라인
이승만 폄훼 분노 느낀다
신동설 사장님, 김용옥의 이승만 폄훼에 분노를 느낍니다. 무적해병신문에서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건국대통령을 그...
무적해병신문  |  2019-04-02 16:02
라인
모든 장병이 신문 볼 수 있기를…
존경하고 사랑하는 신동설 발행인! 무적해병신문의 무궁한 발전은 물론이고 항상 행복과 건강이 많이 함께 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자랑...
무적해병신문  |  2019-04-02 16:01
라인
독자에게서 온 편지
무적해병신문사 신동설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 평안하십니까?어려운 여건 중에서도 무적해병신문과 해병TV를 우리 100만 해병가족들을 위하여 눈이 되고, 귀가 되고, 마음이 통하는 뉴스를 전하여 주심에 대하여 너...
무적해병신문  |  2019-04-02 15:54
라인
임들에게
임이여, 형제여, 친구여, 전우여! 임들과 이별한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불혹의 40년이 멀어지고 반백의 세월 50여 년이 역사 속으...
무적해병신문  |  2019-04-02 15:48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