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 서북도서방위사령부, 백령도·연평도에서 ‘서북도서’ 증원훈련
해병대 상륙기동헬기(MUH-1),공격헬기(AH-64), 기동헬기(CH-47)이 백령도 일대에 착륙하여 경계를 하고 있다.

해병대 서북도서방위사령부가 지난 15일 백령도와 연평도 일대에서 서북도서 증원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적 도발 시 현장전력 및 합동전력을 통합운영하여 서북도서 방위태세를 완비하는 것을 중점으로 이뤄졌다.

증원훈련은 신속기동부대가 서북도서의 임무달성을 위해 부대와 화력을 지원하는 것을 말하며, 해병대 신속기동부대와 해군 상륙함(LST-Ⅱ), 해병대 상륙기동헬기(MUH-1)·상륙돌격장갑차(KAAV) 등 해군·해병대 신속기동부대뿐만 아니라 육군 특전사와 공격헬기(AH-64)·기동헬기(CH-47, UH-60)등 합동전력까지 참가해 서북도서 방위태세 강화를 위한 증원 절차를 숙달했다.

훈련은 지난 15일 상륙함에 탑승한 신속기동부대가 백령도로 이동하며 시작됐다. 동시에 육군 특전사가 항공기를 이용해 백령도와 연평도로 넘어왔다.

제1신속기동부대 대대장 박태상 중령은 “이번 서북도서 대규모 증원훈련에는 해병대 뿐만 아니라 육군, 해군 등 대규모 합동전력까지 참가했다"며 "서북도서 방위를 위한 증원전력의 강력한 능력과 태세를 현시하기 위해 실시됐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현장전력과 합동전력을 통합 운영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덧붙였다.【글 = 박흥배 보도국장, 사진 = 해병대사령부】

해병대 상륙기동헬기(MUH-1),공격헬기(AH-64), 기동헬기(CH-47)이 백령도 일대에 착륙하여 경계를 하고 있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MUH-1),공격헬기(AH-64), 기동헬기(CH-47)이 백령도 일대에 착륙하여 경계를 하고 있다.

육군 특전사와 공격헬기(AH-64)·기동헬기(CH-47, UH-60)등 합동전력까지 참가해 서북도서 방위태세 강화를 위한 증원 절차를 숙달하고 있다.

공격헬기(AH-64), 기동헬기(CH-47, UH-60)가 연평도 일대에 착륙하여 증원 절차를 숙달하고있다.
공격헬기(AH-64), 기동헬기(CH-47, UH-60)가 연평도 일대에 착륙하여 증원 절차를 숙달하고있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