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사령부, 연평도 포격전 13주기 전투영웅 추모 및 전승기념식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주요 직위자들이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을 찾아 묵념을 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사령관  김계환 중장)는 지난 11월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연평도 포격전 제13주기 전투영웅 추모 및 전승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열린 행사에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 유가족, 참전용사, 군 주요직위자 및 지역 기관장, 현역 장병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전투영웅 추모 및 전승기념식은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묘역에서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조총 발사 및 묵념, 추모영상시청, 국방부장관·해병대사령관 기념사, 유족대표 인사말, 전승결의 다 짐, 기념공연, 해병대가 제창 순으로 엄숙하게 진행 되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기념사 (국방부 인사기획관 대독)를 통해 “그날 우리 해병 전우들은 평소 강한 정신력으로 무장하고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선승구전의 대비태세를 갖췄기에 완벽하게대응할 수 있었다”라며 “우리 군은 故 서정우 하사, 故 문광욱 일병의 숭고한 호국의지를 이어받아  대한민국의  자유·평화·번영을 굳건히 지키는 ‘정예 선진 강군’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계환 사령관은 2010년 11월 23일 발생한 연평도 포격전의 13 주기를 맞아 전투영웅인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헌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는 다짐과 함께 앞으로도 서북도서 수호에 만전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다짐했다. 해병대는 11월 20일부터 24일
까지 5일간 연평도 포격전 상기 기간으로 지정하고 全 부대 지휘관 주관 특별 정신전력교육, 연평도 포격전 상기 동영상 시청, 사이버 추모관 운영, 서북도서부대 상황조치훈련 등을 실시하며 전사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조성하고 전투 의지를 다지고 있다.
한편 연평도 포격전은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 30분쯤 북한이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를 향해 기습적인 포격을 가해 우리 군이 대응한 전투다. 당시 북한은 해안포 등을 동원해 170여 발을 발사했고, 해병대 연평부대는 K9 자주포로 80여 발을 대응했다. 
특히 연평부대 장병들은 신속하게 대응 사격을 했을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대피를 돕는 등민간인 피해 최소화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이 과정에서 故 서정우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선착장으로 나갔다가 부대로 복귀 중에 전사 하였으며, 故 문광욱 일병은 연평부대에 전입한지 한 달이 조금 넘은 해병으로 전투준비 중에 전사했다.  【박흥배 보도국장】

해병대사령부는 11월 23일(목)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연평도 포격전 제13주기 전투영웅 추모 및 전승기념식을 거행했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전승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읽고 있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