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6여단, 여객선에서 쓰러진 남성 구조
백령도 여객선에서 응급환자를 구조한 해병대 부사관들. 오른쪽부터 최원석 상사, 박상현 상사, 김선우 하사. 【해병6여단】

해병6여단 부사관들이 지난 7일 오전 7시쯤 백령도를 오가는 여객선에서 심폐소생술로 응급환자를 구조한 사연이 알려졌다.

투철한 군인정신의 주인공은 최원석·박상현 상사와 김선우 하사.는 백령도에서 인천으로 출항을 준비하던 여객선에서 한 남성이 비틀거리다 쓰러진 것. 당시 최 상사는 시설물 보수지원을 하러 가기 위해, 김 하사는 화물수송 지원을 위해 여객선에 탑승했다가 이 모습을 목격했다.남성에게 달려 간 두 사람은 먼저 호흡과 맥박을 확인하고, 점점 혀가 말려 들어가고, 몸이 굳는 것을 확인한 두 사람은 뒤늦게 현장으로 달려온 박 상사에게 여객선터미널에 비치된 AED(자동심장충격기)를 가져오도록 요청했다. 이후 환자 호흡과 맥박이 멈추자 김 하사는 즉시 심폐소생술에 돌입했다. 최 상사는 곁에서 환자 팔과 다리를 주무르며 혈액순환을 유도했다.골든타임 내 이뤄진 응급처치 덕분에 이 남성은 3분 만에 호흡과 의식을 되찾을 수 있었으며, 이후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에 의해 의료기관으로 옮겨졌다.김 하사는 “평소 교육훈련으로 구급법을 숙달했기에 조건반사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위험에 처한 국민이 있다면 가장 먼저 달려가는 해병대 부사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해병6여단】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