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보고 싶은 내 아들” 마린온 순직 장병 5주기 추모식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17일 '마린온 순직 5주기'를 맞아 경북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 내마린온 순직자 위령탑에서 헌화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제공]
순직 장병 유가족인 故(고)노동환 중령의 부친이 헌화, 분향 후 위령탑에 새겨진 아들의 부조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제공

해병대는 지난 17일 포항특정경 비지역사령부 내 마린온 순직자 위 령탑에서 ‘마린온 5주기 추모행 사’를 엄수했다고 밝혔다. 추모행사에는 순직 장병 유가족 과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지휘관 과 국회의원 및 지역기관장이 참 석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오영대 국방부 인사기획관이 대독한 추 모사를 통해 “우리 군은 다섯 영 웅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대한 민국의 자유·평화·번영을 강 한 힘으로 뒷받침하는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해나가고 있다” 며 “국가를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하신 모든 영웅의 명예를 고양하 고, 제복 입은 사람들이 사회적으로 존중받는 문화를 정착시키 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 속했다.
2018년 7월 17일 해병대 상륙기 동헬기 마린온(MUH-1)은 경북 포항비행장에서 시험비행 중 메인 로터가 탈락해 추락했다. 
이 사고로 당시 헬기에 탑승했던 고(故) 김정일 대령, 노동환 중령, 김진화 상사, 김세영 중사, 박재우 병장 등 5명이 순직했다. 
이날 노 중령의 부친이 위령탑에 새겨진 아들의 부조상을 어루만지 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17일 오전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1사단에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 사고로순직한 장병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리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제공]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