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美 해병대 사령관 한글 이름 '범마루' 명명식
김계환(왼쪽) 해병대사령관이 11일 경기도 화성 해병대사령부를 방문한 데이비드 버거 미 해병대사령관에게 '범마루'라는 한글 이름을 선사했다. 해병대사령부

해병대 사령부는 지난 11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해병대 사령부를 방문한 데이비드 버거 미국 해병대 사령관에게 '범마루'라는 한글 이름을 선사했다.

범마루라는 이름에는 '호랑이처럼 용맹하게 미 해병대를 정상에 세웠다'는 의미가 담겼다고 해병대는 설명했다.

버거 사령관은 2018년 이후 중단됐던 한미 해병대의 대규모 실기동 훈련인 ‘쌍룡훈련’의 재개와 미 해병대 전력의 한반도 전개 등을 적극 추진하는 등 한국 해병대의 발전을 지원해온 지한파 미국 장성으로 꼽힌다.

버거 사령관은 한글 이름을 선물 받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한미 해병대의 유대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강하고 절대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한미 동맹의 핵심 축으로 한국과 미국 국민에게 계속해서 신뢰받을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도 한미 해병대는 역내 평화를 지키는 핵심군으로 어느 때보다 강하고 굳건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미 해병대사령관께서 그간 보여준 한미 해병대 연합방위태세 확립을 위한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