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한미 해병대 함께 3D프린터 활용 부품 최초 공개
해병대 군수단 3D프린터 운용요원들이 13일 부대를 방문한 미 해병대 캠프무적 장병들에게 장비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해병대군수단

해병대군수단은 미 해병대와 함께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4일까지 미 해병대 캠프무적(MCIPAC)에서 3D프린팅을 활용한 부품 제작 및 전시회를 개최했다.3D프린팅은 플라스틱 등의 소재를 3차원 도면에 적층해 입체형 조형물을 제조하는 기술로, 가까운 미래 군수혁신을 이끌 기술로 떠올랐다.부대는 국방혁신 4.0과 연계한 ‘해병대 SMART Marine 4.0’ 기조에 맞춰 완벽한 군수지원태세를 갖추기 위해 지난해 12월 3D프린터를 운용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3D프린터를 다루는 한미 해병대 관계관 5명이 참가해 기술 교류를 통해 핵심 운용 장비의 수리부속을 제작할 예정이며, 현재 군수단은 3D프린터와 3D스케너로 KAAV(한국형돌격상륙장갑차)의 단종 된 수리부품 14종의 시제품을 생산 중이며 제작한 부품을 공개했다.

특히 이들은 힘을 합쳐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수리부속과 특수공구 등을 만들어 3D프린팅을 통한 군수지원 실효성을 검증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