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 충무교회, 43년 만에 영내 ‘새 둥지’
해병대 충무교회 헌당예배 참석자들이 교회 앞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해병대 1사단 충무교회가 43년 만에 사단 본부 앞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는 기존 영외에서 영내로의 교회 이전으로, 향후 대부분 영내에서 활동하는 장병들에 대한 사역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4월 10일 경북 포항시에 위치한 해병대 1사단은 해병대 충무교회 대예배실에서 헌당예배를 실시했다.
이번 예배는 지난 1978년 청림동 관사지역에 완공된 기존 교회 건물을 떠나, 43년 만에 사단 주둔지 안에 새롭게 완공된 교회당의 봉헌을 기념하고 새로운 교회 역사의 시작을 알리기 위해 열렸다.
해병대 충무교회 관계자는 “기존에 교회 위치가 부대 외부 간부 숙소 지역에 있었다”며 “영내 장병들의 교회 접근성을 높이고 의무복무를 하는 해병들을 더욱 잘 섬기기 위해 이번에 영내로 이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예배 인도는 해병대 충무교회 백명규 목사가, 설교는 해군·해병대교회 총회장 김재성 목사가 맡았다.
설교 이후엔 김대현 안수집사의 건축경과 보고와 해군·해병대교회 감사 정상덕 목사의 성전 봉헌기도, 해군·해병대교회 부총회장 김광식 목사의 축사, 해병대 1사단장 김계환 안수집사의 감사인사 등이 이뤄졌으며, 김재성 목사의 축도로 마무리됐다.
백명규 해병대충무교회 목사는 “헌당예배 이후 부대 장병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교회의 활동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영외에서 영내 지역으로 교회당을 옮긴 만큼, 장병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찾아가 위로하고 응원하며 힘을 북돋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병대 충무교회는 한국전쟁 직후인 1954년 2월 14일, 해병대 1사단의 전신인 해병대 1여단의 군목이었던 유영근 목사가 111명의 교인들과 함께 드린 천막교회 예배에서 시작됐다.
최초에는 부대 주둔지였던 서부전선 금촌지역에서 창립됐다.
이후 부대 변천 과정에 따라 해병대 제1상륙사단교회에서 해병대 충무교회로 명칭을 변경했고, 경북 포항지역으로 위치를 이동해 청림동 관사지역을 거쳐 현재 사단 주둔지 안에 자리를 잡기에 이르렀다. 【해병대 1사단】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