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미래를 향해 함께 걸어가자”해병대사령부, 창설 73주년 기념식
해병대 창설 73주년을 맞아 사령부 대회의실에 열린 기념식에서 김태성(中) 사령관을 비롯한 주요 지휘관과 장병들이 축하 떡케이크 앞에서 손을 모으고 있다.  해병대 제공

해병대가 창설 73주년을 맞아 국가와 국민 요구에 부응하는 해병대상 정립에 전력투구할 것을 결의했다.
해병대는 지난 4월 15일 사령부 대회의실에서 김태성 사령관 주관으로 창설 기념식을 거행했다.
소초급 이상 독립 숙영지와 2인 이상의 해병대원이 파견된 부대에서도 자체 기념식을 개최했다.
행사에서 전 장병·군무원은 찬란한 승리의 역사를 이어받아 작전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하고, 평화·번영을 뒷받침하는 진정한 국가전략기동부대로서 능력과 태세를 갖추겠다고 다짐했다.
김 사령관은 기념사에서 “선배 해병들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불굴의 창군정신으로 통영상륙작전, 인천상륙작전, 서울탈환작전, 도솔산전투 등 수많은 전투를 승리로 이끌며 국가와 국민을 수호했다”며 “우리에게 내재된 ‘끊임없는 노력’, ‘과감한 도전’, ‘혁신’으로 해병대정신과 DNA를 계승·발전시키고, 미래를 향해 함께 걸어가자”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전에서 “얼마 전 울진·삼척 산불 진화 과정에서 빨간 명찰이 까맣게 그을릴 때까지 분투한 여러분을 보고 자랑스러웠다”며 “국민이 해병대를 필요로 하는 곳이 있다면 신속히 달려가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병대사령부】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