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밀리터리 뉴스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미사일 후보는?스팅거 미사일 vs 미스트랄3 미사일
레시이온의 AIM-92 스팅거 미사일.
MBDA의 미스트랄3 미사일.

해병대는 상륙공격헬기를 총 24대를 도입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을 무장한 형태의 사업 타당성 분석이 현재 진행 중이고, 내년 초 분석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해병대 상륙공격헬기에서 핵심은 공대공 무장 능력이다.
해병대는 상륙작전 시 공중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공대공 미사일 장착 능력을 요구했고, 합참도 이를 승인했다.
상륙공격헬기 도입은 상륙작전의 완전성과 해병대원들의 생존성 보장을 위한 것이다.
상륙공격헬기는 상륙작전 시 돌격부대원들이 탑승한 상륙기동헬기와 상륙돌격장갑차 등을 엄호한다.
상륙 후 지상작전 시에는 적 기갑·기계화 부대를 제압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현재 MBDA의 미스트랄(Mistral)3와 레시이온의 AIM-92 스팅거(Stinger) 2파전 양상이다.
하지만 국내 기술로 마린온에 탑재될 공대공 미사일을 개발할 수 있는지도 따져봐야 한다.
미스트랄3 공대공 미사일은 현재 에어버스가 제작한 타이거 공격헬기에 장착돼, 독일·스페인·프랑스·호주 육군이 운용하고 있다. 【오동룡 군사전문기자】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