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양
| 하하하 | 아인슈타인의 강연

아인슈타인이 상대성이론을 발표한 뒤 엄청난 강연 요청에 쉴 틈이 없었다.
어느 날 그의 운전기사가 아인슈타인에게 농담을 했다.
“박사님이 너무나 바쁘셔서 피곤하실 텐데 그동안 제가 옆에서 상대성이론을 30번이나 들어서 이제 거의 암송하다시피 하게 됐습니다. 다음번에는 제가 박사님을 대신해서 강연해볼까요?”
그런데 그 운전사는 공교롭게도 아인슈타인과 얼굴이 꽤 닮았다.
장난기가 발동안 아인슈타인은 운전기사와 서로 옷을 바꿔 입었다.
그리고 연단에 올라 선 가짜 아인슈타인의 강연은 썩 훌륭했다.
말, 표정, 몸짓 모두 진짜 아인슈타인과 똑같았다.
어쩌면 진짜 아인슈타인보다 더 잘한다고 볼 수 있을 정도였다.
그렇게 순조롭게 강연을 하던 중 큰 문제가 생겼다.
청중이었던 한 교수가 이론에 관해 어려운 질문을 한 것이다.
운전사 복장을 하고 옆에 앉아 있던 진짜 아인슈타인은 깜짝 놀라 가슴이 쿵 내려 앉았다.
하지만 가짜 아인슈타인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빙그레 웃어보였다.
“교수님, 죄송하지만 그 정도의 간단한 질문은 제 운전기사도 답할 수 있습니다. 어이 여보게, 강단에 올라와서 잘 설명해 드리게나.”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