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안보
美 “한반도 폭격기 훈련은 北·中에 대한 경고
한미연합훈련 시작에 맞춰 한반도 근해를 비행한 미국의 폭격기들.

지난 8월 17일 한미연합훈련 시작에 맞춰 미국의 폭격기 6대가 한반도 근해를 비행했다.
폭격기 6대 동시 출격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리처드 클라크 미 공군참모차장은 이를 “북한·중국을 향한 경고 차원”이라고 밝혔다.
북한과 중국을 향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다.
미국 태평양공군사령부에 따르면 B-1B 전략폭격기 4대와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 2대 등 6대의 폭격기가 지난 17일 하루 동안 미국 본토와 괌에서 출격해 대한해협과 일본 인근 상공을 비행했다.
이들은 일본열도 상공을 24시간 동안 비행하면서 전략폭격 및 폭격기 편대 방어 등 다양한 전술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크 참모차장은 이와 관련 “미 공군 전략폭격기들이 최근 한반도 인근에서 훈련한 것은 이들이 언제 어디서나 대응할 수 있는 유연성을 갖추었음을 보여줌으로써 북한·중국을 억지하는 것은 물론 동맹국에 확실한 안전보장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임무는 언제, 어디서든 전 지구적으로 전투사령부 지휘관들에게 치명적이고, 준비된, 장거리 공격 옵션을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