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6여단 신호준 대위(진) 뺑소니 음주운전 뒤쫓아 2차 사고 막았다
해병대6여단 신호준 대위(진)

해병대6여단 신호준 대위(진)가 음주 운전자를 검거하는 데 일조해 2차 사고를 예방한 사실을 당시 자신이 ‘피해차량 차주’라고 밝힌 이는 차량에 피해를 주고 도망친 음주 운전자를 검거 하는데 협조한 해병대 장교 군인을 칭찬한다고 글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되었다.확인 결과 미담의 주인공은 해병대6여단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신호준 대위(진)였으며, 사고가 발생한 지난달 23일 강원도 강릉시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식당 밖에서 나는 큰 출동음을 들었다.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식당 밖으로 나간 그는 한 승용차가 가게 앞에 주차된 차량을 추돌한 상황을 목격했다.

사고를 낸 차량이 그대로 도주하려 하자 신 대위(진)는 주저하지 않고 즉시 차량을 따라 100m가량을 달려 차량을 멈춰 세웠다.  해병대6여단

운전자는 끝까지 도주를 시도했지만 신 대위(진)에게 가로막혔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경찰조사 결과 운전자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만약 도주했을 경우 추가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컸던 것이다.2차 사고를 예방한 신 대위(진)는 “해병대의 일원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이라며 “앞으로도 국민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사명을 완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