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 제9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으로 희생된 영웅들의 숭고한 넋을 기리는 제9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국립제주호국원 현충광장에서 거행되고 있다.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으로 희생된 영웅들의 숭고한 넋을 기리는 제9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지난달 22일 오전 국립제주호국원 현충광장에서 거행됐다.

기념식에는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55명 서해수호영웅 호명식, 기념사, 추모사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참석자는 김성중(제주도 행정부지사), 김황국(도의회 부의장), 김달수(재향군인회장), 배문화(보훈단체협의회장), 허성재(해군 제7기동단장), 박승일(해병대 제9여단장), 도내 주요 기관장과 군 관계자, 보훈 안보 단체 회원 등 400여 명이 참석해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해병대전우회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회장 강대성)회원 및 월남참전 청룡유공자회, 현역장병들이 참석하였으며, 특히 나라와 국민을 위해 전사한 서해수호연웅 55명의 이름을 불러오는 호명자 9명중 월남전참전 청룡유공자회 박태호 회장이 호명식에 선정되어 서해수호의 영웅 6명의 이름을 불렀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에서 산화한 서해 수호 용사 55명과 참전 장병의 공헌을 기리기 위해 2016년에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며,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에 개최된다.

특히 제주 출신 서해수호 55영웅중에는 천안함 용사 조진영·차균석 중사가 있다.

차균석 중사는 서귀포시 토평동이 고향이며, 조진영 중사는 부산 출신이지만 부모님이 제주에 내려와 살면서 자주 왕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수호 전사자들을 애도한 뒤 “국가를 위해 희생한 호국 영웅들을 기억하는 것이 보훈의 실천”이라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나라를 지켜 평화유지에 최선을 다해 55 용사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가겠다”라고 덧붙였다.【이승택 제주주재기자】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