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특집
비바람아! 여기 전천후 해병대가 있다2023 ‘포항 해병대 문화축제’ 우중(雨中) 현장 이모저모
우중(雨中)에 열린 개막식 행사 속에서 참석자들이 경례하고 있다.
해병 1기 이봉식 노병(右)과 해병 1291기 박시현 이병.

2023 포항 해병대 문화축제는 간간이 내리는 비 가운데도 시민과 해병대 현역, 예비역이 모두 즐겁게 참여하는 축제 한마당이 됐다.
부대 개방 행사를 통해 축제 기간 동안 페인트탄 사격 체험과 실전 체력 체험존 등 해병 문화 체험 부스와 각종 해병대 장비 탑승 대기소, 도솔관·해병대 역사관·해룡의 집 등 부대시설에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해병4컷 사진 촬영존과 군번줄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크로마키 포토존 등 해병대 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부스들도 인기리에 운영되었으며, 다양한 해병대 굿즈들을 판매하는 ‘해병어울림 문화마켓’도 열려 방문객들에게 따뜻한 추억을 남겼다.
군악대와 무적도, 의장대 등 각종 시연 행사와 함께 병영 체험, 장비 전시, 연날리기 이벤트도 진행됐으며, 관람객들은 해병대 1사단 내부를 간단한 출입확인 팔찌 착용 이후 도보로 부대 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해병체험과 이벤트에 참여했다.
연오랑세오녀의 전설이 담긴 일월지, 아름다운 자연풍광을 가진 해달못 등 평소 보기 힘들었던 해병대 부대 안도 구경했다.
해병대 장병들이 무대 위에서 선보인 ‘마린룩 페스티벌’과 ‘어린이 무적도 공연’, 마마무 솔라 등 인기가수들의 축하 공연인 ‘레드마린 드림콘서트’도 인기를 끌었다.
전투연병장에는 K9 자주포, K1 전차,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K808 차륜형 장갑차 등 해병대의 강한 전력도 전시했다.
일요일 행사는 맑은 날씨만큼이나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아, 해병대 장병들의 끼와 다부진 몸을 볼 수 있는 ‘핫피플 선발대회’와 ‘쇼미더마린 공연', 현역 복무 중인 그룹 블락비의 ‘피오 축하 공연’도 축제의 즐거움을 더했다.
【신동설 발행인 / 박흥배 보도국장】

해병대 군악대 행진 모습.
다양한 해병대 복장 무대를 선보인 마린룩 페스티벌
지역 시민들과 함께 하는 난타 공연.
해병대를 주제로 한 뮤지컬 퍼포먼스.
해병대 무적도 시범은 무대뿐 아니라 비 내리는 해병의 거리에서도 시연돼 많은 관심을 받았다.
관람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은 해병대 마린온.
다양한 해병대 의복류 전시.
강력한 해병대 무기 자원을 둘러보는 관람객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