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안보
서북도서방위사령부, 서북도서 해상사격훈련 실시
서북도서방위사령부는 부대별 작전지역에서 K9 사격을 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서북도서사령부(김계환 해병대사령관)가 '9·19 남북군사합의'로 중단된 지 약7년 만에 서북도서 정례 K9 해상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서북도서방위사령부(서방사) 예하 해병대 제6여단과 연평부대는 각각 백령도와 연평도에서 해상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서방사는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사령관을 겸임하고 있으며, 해병대6여단과 연평부대는 서북도서인 백령도와 연평도에 각각 주둔하고 있다.

해병대6연단관 연평부대는 이날 해상사격훈련 중 K9 자주포와 다연장로켓 천무, 스파이크 미사일, 2.75인치(70㎜) 유도로켓 비궁 등 총 290여 발을 남서쪽 공해상 가상의 표적을 향해 발사했다.

K9 등을 동원한 해병대의 서북도서 정례 해상사격훈련은 9·19 군사합의 체결 11개월 전인 2017년 8월이 마지막이었다. 이번에 6년 10개월 만에 정례 훈련이 재개된 것이다.

해병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훈련은 최근 GPS 교란,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로 인해 9·19 군사합의 효력이 전부 정지되고 시행되는 첫 서북도서 해상사격 훈련이다.

오늘 훈련 이후에도 정례적인 해상사격훈련으로 해병대 화력운용능력 향상과 군사대비태세의 완전성 제고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서북도서 정례 해상사격훈련의 본격 재개를 공언했다.

해병대 제6여단 포병대대장 정구영 중령은 "해병대는 지금 당장이라도 적과 싸울 준비가 돼 있다"며 "적이 도발하면 준비한 모든 것을 쏟아 부어 즉각·강력히·끝까지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주민 안전을 위해 사격 전 안전문자 발송, 사격 당일 안내방송 실시 및 주민대피 안내조 배치 등 대국민 안전조치를 시행했다.【박흥배 보도국장】

서북도서방위사령부는 부대별 작전지역에서 K9사격을 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서북도서방위사령부는 부대별 작전지역에서 스파이크사격을 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서북도서방위사령부는 부대별 작전지역에서 스파이크사격을 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서북도서방위사령부는 부대별 작전지역에서 천무사격을 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서북도서방위사령부는 부대별 작전지역에서 천무사격을 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