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안보
해병대, 이달 중 K-9 자주포 등 서북도서 해상 실사격 훈련 재개
서북도서 일대에 배치된 K-9 자주포 실 사격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해병대는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로 사격훈련이 전면 중단 되었던, 연평도, 백령도 등 서북도서 일대에서 K-9 자주포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난 4일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한 국무회의 의결과 윤석열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이날 오후 3시부터 9·19 남북군사합의 효력이 전면 정지됐다.

해병대는 9·19 군사합의에 따라 NLL(북방한계선) 일대에서의 포사격훈련을 중지해왔으나, 앞서 1월 초 북한이 9·19합의를 위반하고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으로 포 사격을 하자 해병대는 서북도서의 K-9 자주포로 해상 완충구역에 대응 사격훈련을 했다.

북한 도발에 대한 맞대응 조치였으며, 이를 계기로 해병대는 해상 완충구역이 사실상 무효화됐다고 판단하고, 서북도서 포 전력의 해상사격 계획을 검토해 왔다.

9·19합의 효력 정지로 6년 만에 해상사격 훈련이 실시되는 것과 관련해 군 소식통은 “훈련 시기는 꽃게잡이 조업이 끝나는 이달 하순이 유력시된다”며 “기상 상황 등에 따라 다소 유동적이지만 이달 중 실시한다는 방침은 굳어졌다”고 했다.

해병대는 이른 시일 내 합참에 서북도서의 해상사격 계획을 정식 보고하고, 승인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는 지난해까지 서북도서의 K-9 자주포를 화물선이나 바지선에 실어서 경기 파주시 무건리 사격장까지 이동시켜 사격 훈련을 한 뒤 복귀하는 과정을 반복했다.

병력은 여객선이나 전세버스를 타고 이동했으며, 백령도와 연평도에서 무건리 사격장까지는 직선거리로 각각 약 200km, 약 110km 떨어져 있다.

비궁(유도로켓)이나 스파이크 대전차 미사일의 경우 직선거리로 460km가 넘는 해병대 포항 사격장까지 옮겨 사격 훈련을 해왔다. 이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고 연간 20억 원 넘는 예산까지 추가로 들어갔다.

우리 군은 북한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할 경우 즉강끝(즉각, 강력히, 끝까지)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응징한다는 방침이다. 【박흥배 보도국장】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