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사령부 군사연구소, 잊힐 뻔한 이름, 139인의 호국영웅 다시 새깁니다.해병대 전사자 6·25전쟁 132명, 베트남전쟁 7명 추가 발굴 기념비·공적비 수정
국립서울현충원 해병대 6.25 참전 전사자 묘역

해병대사령부 군사연구소는 지난 10일 6·25전쟁과 베트남전쟁에 해병대 소속으로 참전한 전사자 139명의 명단을 추가 발굴했다고 밝혔다.

해병대사령부는 새롭게 확인된 전사자 이름을 각종 기념비·공적비·전승비 등에 추가하고, 국가유공자 등록 과정에 증거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군사연구소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6개월간 전사자 발굴조사를 진행했으며, 조사는 크게 세 단계에 걸쳐 이뤄졌다.

먼저 해병대 및 해군이 각각 소장하고 있는 6·25전쟁·베트남전 전사자 명단을 대조하여, 이를 통해 두 명단 사이 일치하지 않는 전사자가 총 206명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어 국가보훈부와 협조해 국가유공자·전사자 명단을 해병대에서 새로 파악한 206명과 대조했다.

그 결과 해병대에는 전사자로 등록돼 있지 않지만 31명이 국가유공자로 등록된 사실을 확인했으며, 마지막으로 206명을 해병대가 소장한 각종 역사 자료를 검토하며 이름이 중복 입력된 사례 등을 확인했다.

해병대사령부는 이를 통해 6·25전쟁 132명, 베트남전쟁 7명 등 총 139명을 새롭게 발굴하여,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기념비·공적비·전승비 등에 각인된 명단을 수정하고, 해병대가 주관하는 각종 전승기념행사에 새로운 명단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 전사자 유족 측에 국가유공자 등록을 위한 증거자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해병대 관계자는 “이번 전사자 발굴이 유가족들의 유공자 등록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해병대는 조국을 위해 헌신한 호국영웅들의 기록을 발굴하고 선양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해병대사령부 군사연구소】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