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무적해병” 정신으로 ‘포항해병대 문화축제’ 열려
해병대 제1사단 내에서 '포항 해병대문화 축제'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결례를 하고 있다.

150만 해병인의 고향이자 해병대의 본고장인 포항에서 지난 4월 27일부터 28일까지 오천 해병의 거리 및 해병대 제1사단 내에서 열린 '포항 해병대문화 축제'가 5만5000여 명이 다녀가며 성황을 이뤘다.

올해 축제는 '정의와 자유를 위해 걸어온 75년 자랑스러운 그대, 무적해병!'을 슬로건으로, 대한민국 안보의 중심인 해병대의 75년 발자취를 담아 해병대문화를 시민과 관광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해병대문화 축제의 가장 큰 변화는 지난해 서문 입구에 설치됐던 특설무대가 1사단 부대 내 종합전투연병장으로 이동한 점이다.

연병장의 넓이는 축구장 7개를 합친 것보다 큰 정도로, 무대가 넓은 장소로 이동한 만큼 무대도 좌석 수도 업그레이드 됐다.

올해 역시 별도 사전절차 없이 부대 안을 도보로 구경할 수 있어 시민들이 부대 내 다양한 군수장비 및 물자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즐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축제 첫날인 27일에는 부대개방을 통한 해병대 입장 및 상시프로그램 운영이 시작되며, 인기 프로그램인 장비 전시 탑승 체험, 페인트탄 체험 등 각종 해병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둘째 날에는 핫가이 선발대회, 해병 퀴즈쇼, 한미 군악대 공연, 민관군 화합 한마당 공연 등이 진행돼 큰 인기를 끌었다.

또 페이스페인팅, 전투식량 시식 등의 체험 부스들과 푸드트럭을 비롯한 지역 먹거리부스, 농산물 판매부스 및 플리마켓 부스가 운영됐다.

이번 축제에는 포항과 해오름동맹인 울산에서 해병대 출신인 김두겸 시장을 비롯해 안효대 경제부시장, 김기환 울산시의회 의장, 박천동 울산 북구청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축제는 부대개방을 통해 해병과 국민이 소통하고 해병대가 우리 사회에 미치는 긍정적인 역할을 확산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해병의 도시 포항에서 사고 없이 안전하게 축제가 성료됨에 자부심을 느끼며 해병대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박흥배 보도국장】

좌측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주일석 해병대 1사단장, 백인규 포항시의회의장, 김정재 국회의원, 이상휘 국회의원, 박용선 경북의회부의장, 이상훈 해병대전우회 총재, 로니 마이 클 미해병대캠프무적 부대장
해병대 제1사단 내에서 '포항 해병대문화 축제'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민·관·군 화합행진으로 기수단을 선두로 행사장으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어린이들이 해병대 장비를 체험하고 있다.
시민들이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탑승 체험을 하고 있다.
해병대 수색대원들의 고공강하 시범이 펼쳐지고 있다.

 

해병대 수색대원들의 무적도 시범이 펼쳐지고 있다.

미 해병대원 역시, 미군 장비 일부를 소개하거나 함께 사진을 찍어주기도 했다.
민·관·군 화합행진으로 기수단을 선두로 행사장으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민·관·군 화합행진으로 기수단을 선두로 행사장으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어린이들이 해병대 장비를 체험하고 있다.
어린이들이 해병대 장비를 체험하고 있다.
어린이들이 해병대 장비를 체험하고 있다.
2024 해병대 문화축제장에서 시민들이 각종 장비들을 관람하고 있다.
2024 해병대 문화축제장에서 시민들이 각종 장비들을 관람하고 있다.
기수단
의장대
의장대 축하시범
'포항 해병대문화 축제'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들
'포항 해병대문화 축제' 개막식에 참석한 전우회 회원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