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군산·장항·이리지구 전투' 전승행사 문화제 및 추모제
군산 은파호수공원 물빛다리무대에서 개최된

해병대 최초 전투로 이름을 떨친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가 지난 20일과 21일 군산 은파호수공원 물빛다리무대에서 개최됐다.

해병대사령부와 해병대전우회가 공동 주체하고, 전북연합회 군산지회가 주관한 기념식에는 당시 승리의 주역이었던 참전용사 20여 명을 비롯해 구자송 해병대 부사령관(준장)과 이상훈 해병대전우회 중앙회 총재 등 전우회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청소년들의 애국심 고취를 위한 사진 전시(천안함 포격, 연평도 해전)와 청소년 문화 경연대회, 의장대 시범, 직장인 안전 밴드 공연, 연예인 축하 공연, 군악대 연주, 해병대 장비체험행사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였다.

한편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는 해병대 창설 이래 최초 상륙작전이다.

해병대 고길훈 부대는 충남 천안을 점령한 북괴군 제6사단이 서해안을 우회해 호남지역으로 내려온 북괴군 300여명을 섬멸하는 개가를 올렸다.

수적 열세 등 최악의 상황에도 '백절불굴'정신으로 적의 주력부대를 몰살시켜 훗날 성공적인 인천 상륙작전을 견인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 전투를 계기로'무적 해병','귀신 잡는 해병'이란 수식어가 따라 다닌다.

참전용사 대표 윤주성(해병2기) 옹은 이날 회고사에서 “군화와 철모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열악한 상황에서 오직 구국의 일념으로 목숨 바쳐 싸웠다”며 “해병대가 참가한 최초 전투에서 승리한 현장에 있었다는 사실이 자랑스럽고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김계환 사령관은 기념사에서(부사령관이 대독) “해병대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더욱 강한 힘이 되어 선배 해병들의 희생과 헌신이 더욱 가치 있게 빛나고 기억될 수 있도록 맡겨진 사명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명엽 군산해병대전우회장은 "군산은 해병대 창설 이후 해병대 작전 명령 1호라는 유서 깊은 지역"이라며 "국가와 민족의 자유, 평화를 위해 고귀한 젊음을 바친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정신을 절대 잊지 않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한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박흥배 보도국장】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에서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 행사에 참석한 내외빈 및 전우회 회원들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 행사에 참석한 내외빈 및 전우회 회원들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 행사에 참석한 청소년들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 행사에 해병대원들의 의장대 시범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