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사령부, 2024년 여단급 합동상륙훈련 실시
포항 해상훈련장에서 상륙돌격장갑차(KAAV)를 상륙함(LST-Ⅱ)에 탑재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해병대사령부는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포항 인근 해상 및 육상 훈련장에서 여단급 대규모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합동훈련은 해병대 병력 2800여명과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24대를 비롯해 대형수송함(LPH)과 상륙함 등 해군 함정 15척, 상륙기동헬기(MUH-1)와 육군 헬기 CH-47, 공군 수송기 C-130 등 항공기 20여대 등 육·해·공군 전력이 참가했다.

출전 신고를 시작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상륙작전 수행단계에 따라 ▲병력과 장비의 탑재, ▲연습, ▲작전구역으로 이동, ▲해상돌격ㆍ공중돌격 등의 결정적 행동 순으로 진행됐다.

이후 육상작전으로 전환, 지상작전사령부와의 연결 작전을 시행할 했으며, 특히 25일 상륙작전의 하이라이트인 결정적 행동 단계에서는 상륙함, 수송기, 헬기, 상륙돌격장갑차(KAAV), 공기부양정(LSF)에 탑승한 해병대 상륙군이 해군 함정의 함포지원과 공군 전투임무기, 육군 공격헬기의 엄호지원을 받으며 상륙목표해안에 성공적으로 상륙했다.

상륙군 대대장인 박태상 중령은 "이번 합동상륙훈련을 통해 상륙작전 임무수행능력을 향상시키고, 합동전력 운용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었다"며 "훈련 성과를 바탕으로 적에게는 두려움을 주고, 국민에게는 신뢰를 줄 수 있는 완벽한 전투준비태세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군·해병대는 이번 훈련 성과를 바탕으로 상륙작전 계획수립 절차와 합동전력 운용 절차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다.【박흥배 보도국장】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이 대형수송함 독도함에 착륙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해병대 장병들이 독도함에 탑재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에 탑승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포항 해상훈련장에서 K808 차륜형전술차량이 동원선박에서 하차 중에 있다.【해병대사령부】
상륙작전지휘본부에서 김경호 해군 상륙기동부대장(대령, 오른쪽)과 최윤영 해병대 상륙군부대장(대령, 왼쪽)이 합동상륙훈련을 지휘하고 있다.【해병대사령부】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