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 1사단 수색대장병, 대민지원 중 농기계 깔린 농민 구조
대민지원 중 농기계에 깔린 농민을 구조한 해병대 제1사단 이해찬 병장(오른쪽)과 윤수영 일병. 해병대 제1사단

해병대 제1사단 수색대 장병들이 지난 23일 오후 3시쯤 경북 포항시 북구 청하면에서 대민지원 중이었다. 

그때 이해찬 병장과 윤수영 일병은 이앙기가 비탈길로 떨어지면서 이를 몰던 70대 농민이 밑에 깔리는 것을 목격했다.

이 병장과 윤 일병은 즉시 현장으로 달려가 약 300kg 무게의 이앙기를 들어 올리는 동시에 119에 신속하게 신고했다.

이앙기가 무거워 전부 들어 올릴 수는 없었으나 두 장병이 조금이나마 무게가 주민에게 실리는 것을 줄여줬고 주민이 정신을 차릴수 있도록 계속 말을 걸면서 119를 기다리고 있었으며, 현장에 도착한 119는 농기계 일부를 절단한 뒤 구조에 성공했다.

농민은 즉시 병원으로 후송됐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119구조대 장재희 소방장은 "현장에 도착하니 매우 위험한 상황이었다"라며 "현장 해병대원의 침착한 초동조치로 소중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농번기를 맞아 대민지원을 나갔던 해병대 장병들이 농기계에 깔린 농민 구조에 큰 역할을 했다.

이해찬 병장은 "현장에 있는 해병이라면 누구나 똑같은 조치를 했을 것"이라며, "다행히 가까이 있어서 신속히 조치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