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찬란한 역사의 시작, 해병대 최초 전투제73주년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 및 추모제
제73주년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 전승기념 및 추모제 참석자들이 경례하고 있다.
윤주성 해병 2기
정종범 부사령관

해병대사령부는 지난 4월 23일 전북 군산시 소재 은파공원에서 제73주년 군산·장항·리지구전투 전승기념 및 추모제를 거행했다.
해병대사령부와 해병대전우회가 공동 주최하고 군산시의 후원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참전용사 70여 명과 김계환(해병중장) 해병대사령관을 대리참석한 정종범(해병소장) 부사령관, 이상훈 해병대전우회 총재,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해병대전우회원 등이 참석했다.
행사는 개식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유공자 포상, 참전용사 회고사, 해병대전우회 전북연합회장 환영사, 해병대사령관 기념사, 해병대가 제창, 폐식사 순으로 진행됐다.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는 6·25전쟁 시 대한민국 해병대가 참가한 최초의 전투로 1950년 7월 16일 고길훈 부대가 해병대 작전명령 1호에 의거 군산항에 상륙하여 북한군 6사단의 호남 지역 남하를 지연시키며 정부의 반출 작전과 방어진지 구축에 기여한 전투이다.
이 전투에서 적 사상자 373명(사살 62명, 사상 311명), 포로 5명을 생포하였으며, 아군도 36명이 전사하고 31명이 부상되는 손실을 입었다.
참전용사 대표 해병 2기 윤주성 노병은 회고사에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우리 군은 오직 구국의 일념으로 목숨 바쳐 싸웠다”며 “해병대 최초 전투에 동참했다는 자부심을 느끼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계환 사령관은 정종범 부사령관이 대독한 기념사에서 “군산·장항·이리지구전투는 대한민국 해병대 최초의 전투이자 승전고를 올린 전투”라며, “해병대들이 이룩해 놓은 찬란한 역사·전통을 이어받아 국가와 국민에게 신뢰받는 해병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해병대는 행사 전날인 지난달 22일 군산시 주관 청소년 호국안보 문화제에 해병대 장비 전시·체험, 군악·의장대 시범, 안보 사진 전시 등을 지원했다.
【박흥배 보도국장】

국민의례 중 묵념하는 참석자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