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책소개
귀신도 모를 해병대 이야기

저자 = 박종상

출판 = 청미디어  |  2023.3.10.

페이지수 = 224 | 사이즈 = 154*211mm

판매가 = 서적 17,000원 

문의전화 = 1855-0415  

책소개

신간 ‘귀신도 모를 해병대 이야기’는 대한민국 국군 소수정예 최강부대 해병대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이야기들을 엮은 책이다.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해병대 역사는 1949년 4월 15일 경남 창원시 진해의 덕산비행장에서 창설식을 거행하면서 시작됐다. 그 후 6·25전쟁과 월남전을 통해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하며 해병대의 존재감을 부각시켰다.자랑스러운 해병대와 관련된 이야기는 그동안 우리 생활 속에서 다양한 이야깃거리를 만들어왔다. 하지만 해병대에 관한 ‘진짜 이야기’를 아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귀신 잡는 해병’, ‘무적해병’은 어떻게 유래된 걸까?해병대는 왜 팔각모를 쓸까?인천상륙작전에는 해병대만 참가했을까?알 듯 모를 듯한 해병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 현역 해병대원, 예비역 해병대전우부터 해병 가족, 해병대에 관심 있는 일반인까지… 이 책은 해병대에 대한 궁금증을 알려주는 ‘진짜 해병대 이야기’로 가득하다.

저자

박종상

저자 : 박종상서울에서 태어났으며, 해군사관학교를 졸업(1988)하고 해병소위로 임관하였다.해병대 전후방 각 부대에서 지휘관 및 참모를 역임하고, 합참 및 해병대사령부 등 정책부서에서 근무하였다.전역 이후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에서 ‘6·25전쟁사’를 연구하고 있다. 국제정치학 박사이다.현역으로 근무 당시 『해병대 VISION 2025』, 『연평도 군사』, 『해병대 기본교리』, 『해병대 군사용어사전』 등을 연구하여 작성하였다.주요 저서로는 『6·25전쟁 주요전투』, 『6·25전쟁 시 군사동원』, 『6·25전쟁 시 병무행정기구』 등이 있으며, 논문은 ‘6·25전쟁 시 장사상륙작전에 대한 재검토’, ‘제주도 주둔 해병대사령부 위치에 대한 연구’, ‘장진호전투에서의 국군과 경찰’ 등 다수가 있다.

목차

제1장 true 사실은?

1. 해병대 창설 인원은 380명이 아니다.

2. 국군 최초의 전 장병 1계급 특진은 진동리전투가 아니다.

3.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한 것은 9월 27일이다.

4. 김일성·모택동고지는 해병대가 명명했다.

5. 서쪽하늘 십자성은 남쪽하늘에 있다.

6. 해병대를 지원하지 않은 해병도 있다.

7. 해병대에도 4성 장군이 있었다.

제2장 original 원래는?

1. 국군 최초의 전차부대는 해병대였다.

2. 국군 최초의 여군은 해병대였다.

3. 해병대 계급(장)은 육군과 달랐다.

4. 해병대 대표군가는 ‘나가자 해병대’다.

5. 팔각모는 미 육군에서 시작되었다.

6. 천자봉은 천자봉이 아니다.

제3장 symbol 해병대의 상징은?

1. 해병대의 빨간 명찰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2. 해병대 마크는 누가 만들었나?

3. ‘무적해병’은 언제 탄생했나?

4. ‘귀신 잡는 해병’은 어떻게 유래되었나?

5. ‘신화를 남긴 해병’은 어디에서 시작되었나?

제4장 identity 해병대의 정체성은?

1. 해병대 경례 구호는 왜 ‘필승’인가?

2. ‘해병의 긍지’란 무엇인가?

3. ‘해병대정신’은 어떻게 변화되었나?

4. 해병대를 상징하는 도로들

5. 서해구락부에서 시작된 해병대전우회제

5장 fight 인천상륙작전과 베트남전쟁

1. 맥아더 장군이 인천상륙작전을 구상한 한강변은?

2. 해병대는 어떻게 인천상륙작전에 참가하게 되었나?

3. 인천상륙작전에는 해병대만 참가한 것이 아니다.

4. 인천상륙작전이 실시된 해안은?

5. 청룡부대는 어떻게 베트남에 파병되었나?

6. 대한민국 해병대가 3만 명을 넘었다.

제6장 man 해병대를 세운 사람들

1. 해병대의 필요성을 최초로 제안한 이상규 소령

2. 초대 해병대사령관보다 군번이 빠른 사람들

3. 제주도의 해병 제3·제4기

4. 제주도 ‘해병혼’ 탑을 세운 사람들

5. ‘덕산대’ 표지석을 세운 사람들

6. 해병대 최초의 명예해병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