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안보
김승겸 합참의장, '최북단 해병대‧백령도 대피시설' 점검
김승겸 합참의장이 15일 해군 유도탄기지에서 결전태세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합참]

김승겸 합참의장은 지난 15일 서북도서 최북단의 해병대 제6여단과 작전부대를 방문하여 적 도발 위협에 대한 실질적인 대응계획과 합동 전력의 행동화 위주 ‘결전태세’를 점검했다.

먼저 김 의장은 해병대 제6여단 본부에서 결전준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합참과 서북도서방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 특수전사령부 등을 포함한 관련 작전사의 지휘관·참모들과의 전술토의를 진행했다.

현장의 작전태세를 보고받은 김 의장은 "적의 도발 징후를 잘 포착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감시와 대응태세를 유지해야 한다"면서 "적 도발 때는 눈앞의 적을 반드시 격멸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백령도 지역의 주민 대피시설을 점검하며, “서북도서 지역은 전·평시 적 도발 위협이 매우 높은 곳으로서 유사시 우리 국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하고, “실질적인 민방공 경보체계 점검과 방호시설 확충 등을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승겸 합참의장이 15일 서북도서 최북단 해병대 6여단 지휘통제실에서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는' 구체적 행동 방안에 대한 결전준비 토의를 하고 있다. [사진=합참]
김승겸 합참의장이 15일 백령도 주민 대피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합참]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