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서북도서 절대사수!”김계환 사령관 첫 공식 일정 ‘서해 최전방 점검’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서북도서를 방문한 김계환(右) 사령관이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지난 12월 7일 취임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첫 공식 일정으로 서북도서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작전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서북도서방위사령관을 겸하고 있는 김 사령관은 지난 12월 8~9일 서해 최북단 부대인 6여단(백령도)과 연평부대(연평도)를 방문했다.
김 사령관은 부대별 지휘통제실에서 작전상황과 대비태세를 보고받은 뒤 주요 화기 진지와 전방관측소(OP)를 둘러보며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완전작전태세 확립을 강조했다.
김 사령관은 “겨울철 기상 변화에 맞춘 탄력적 부대 관리와 전투 피로도 해소로 사람·장비·시스템이 정상 운용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서북도서는 군사적·전략적 요충지이자 해병대에서 가장 힘들고 어려운 작전 지역”이라며 “상황 발생 때 견위수명(見危授命·위기를 보면 목숨을 다해 위기를 극복한다)의 자세로 초기에 주도권을 장악해 ‘서북도서 절대사수’ 임무를 완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병대사령부】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