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故 서정우 하사, 故 문광욱 일병… 자랑스럽고 그립다!제12주년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
연평도 포격전 참전장병들이 전사자들의 영정 앞에서 경례하고 있다.
故 서정우 하사
故 문광욱 일병

해병대사령부는 지난 11월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12주년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2010년 11월 23일 일어난 연평도 포격전의 12주년를 맞아 전투영웅인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헌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는 다짐과 함께 앞으로도 서북도서 수호에 만전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담아 진행됐다.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실시된 이날 행사에는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 유가족, 안규백 국회의원,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김성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참전용사, 역대 해병대사령관, 지역 기관장, 현역 장병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은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국민의례 및 묵념, 작전 경과보고, 추모영상 시청, 헌화 및 분향, 추모 및 기념사, 참전용사 회고사, 추모공연, 전승결의 다짐, 해병대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김성준 인사복지실장이 대독한 추모 및 기념사에서 “우리 군은 연평도 포격전의 영웅들이 보여준 필승의 정신을 이어받아, 언제든 싸워 이길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만약 북한이 직접적인 도발을 감행한다면, 자위권 차원에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다”고 말했다.
연평도포격전 당시 포7중대 기상반장으로 직접 전투에 참가했던 신용한 원사(당시 중사)가 회고사를 낭독하며, 전투영웅들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그리움을 담아 행사 참가자들을 숙연하게 했다.
故 서정우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선착장에 나갔다가 부대로 복귀 중에 전사하였으며, 故 문광욱 일병은 연평부대에 전입한 지 한 달이 조금 넘은 해병으로 전투준비 중에 전사했다.   
한편, 해병대는 지난 11월 21일부터 25일까지 연평도 포격전 상기 기간으로 지정하여 全 부대 지휘관 주관 특별 정신전력교육, 연평도 포격전 상기 동영상 시청, 사이버 추모관 운영, 서북도서부대 상황조치훈련 등을 실시하며 전사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조성하고 전투의지를 제고했다.
【해병대사령부】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