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대한민국해병대, 최초 ‘카만닥 훈련’ 참가한·미·필리핀 해병대 다국적 연합작전 군사훈련 실시
한·미·필리핀 해병대 수색대 장병들이 필리핀 루손섬 일대 해병대 훈련장에서 MV-22 오스프리를 이용한 공중침투 훈련을 하고 있다.

해병대는 지난 10월 3일부터 13일까지 필리핀에서 실시한 2022 카만닥(KAMANDAG) 훈련에 최초로 참가했다.
해병대 참가 인원은 중대급 규모(120여 명, 보병 82명·수색 21명·상장 3명·의무 5명 등)로 지난 10월 1일 공군의 C-130 수송기 편대를 이용, 수원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필리핀 클라크 공항에 도착했다.
카만닥 훈련은 미국과 필리핀 해병대가 우방국 간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2017년부터 실시하는 다국적 연합훈련으로, 훈련 명인 카만닥(KAMANDAG)은 ‘바다 전사들의 협력’이라는 필리핀 언어의 약자이다.
올해에는 대한민국과 미국(2,500여 명)·필리핀(600여 명)·일본(30여 명) 4개국 3,300여 명이 참가했으며, 미국과 필리핀의 주요 훈련 장비들이 투입됐다.
해병대는 지난 2021년 미국과 필리핀 해병대의 제의에 따라 지난 1년간 훈련 참가를 위해 준비해왔다.
이번 훈련기간 동안 연합상륙작전, 제병협동실사격훈련, 연합의무지원훈련, 수색대 해상·공중 침투 훈련, 상륙장갑차 운용자 정비교육 등을 실시했다.
해병대는 이번 훈련을 통해 한미동맹을 공고히 하고,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해 언제 어디서나 완벽하게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는 성과를 이뤘다.
또한, 7천 개가 넘는 섬으로 구성된 필리핀에서 다양한 상륙작전 환경을 경험하고, 미국·필리핀 해병대와 노하우 등을 공유해 ‘상륙작전 완전성’을 향상시키는 기회로 삼았다.
해병대는 환태평양훈련(RIMPAC)을 비롯해 코브라 골드(태국), 칸퀘스트(몽골), 탈린스만세이버(호주) 등 다양한 해외연합훈련을 통해 연합작전수행 능력 향상과 해외군사협력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카만닥 훈련 참여 해병대 장병들이 연합상륙훈련 중 해안 상륙 후 경계태세를 취하고 있다.
한국 해병대원이 상륙함정 러시모어함 갑판에서 군사 교류 일환으로 태권도 시범을 보이고 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