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 상륙공격헬기 국내개발 방사청, KAI와 4천400억 계약
▲해병대 상륙공격헬기가 로켓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KAI

해병대가 운용할 상륙공격헬기 개발사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으로 확정 되면서 지난 27일 방위사업청과 상륙공격헬기 체계개발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4천384억900만원, 계약기간은 계약일로부터 46개월이며 "해병대 상륙기동헬기와 공중돌격부대를 엄호하고 종심기동작전 수행 간 지상 전투부대의 항공화력지원을 담당하는 상륙공격헬기를 국내연구로 개발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방사청은 지난해 4월 제13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에 무장을 달아 상륙공격헬기로 개조 개발해 운용하는 전략을 의결했다.

그러나 바이퍼(AH-1Z) 등 미국 기종을 희망하는 해병대 내부 의견이 있었던 데다 최근 바이퍼를 생산하는 벨사(社)가 국내 기업과 협력 방식으로 참가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종 변경 가능성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그러나 군 작전요구 성능 충족성, 상륙기동헬기(마린온)와 호환성을 고려한 운영·유지 효율성, 향후 유·무인복합체계(MUM-T) 구축 등의 체계확장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KAI와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