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병역명문가 수여식 개최해병대사령부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해병대 병역명문가 수여식 및 명예 해병 임명식에서 병역명문가로 선정된 가족들이 사열하고 있다.

해병대는 지난 10월 14일 사령부 광장에서 김태성 사령관 주관으로 해병대 병역명문가 수여식 및 명예해병 임명식을 개최했다.
해병대는 해병대 전통을 계승하고, 대(代)를 이어 명예로운 병역을 이행하는 가문에 존경과 예우를 표하기 위해 2017년부터 병역명문가를 선정하고 있다.
병역명문가는 3대 이상 가족이 해병대에서 복무했거나 복무 중인 가문이 대상이다.
해병대는 올해 신청서를 제출한 29개 가문 중 참전 유공, 훈장 수훈, 유공 사례 등을 통합 심사해 김석원(해병 223), 김영기(해병 13), 김창식(해병부사관 37), 김충래(해병 208), 故 박재성(해병 122), 故 전교석(해병 180), 故 진덕순(해병 3), 최정일(해병부사관 33) 등 8개 가문에 병역명문가 인증패와 기념품을 전달했다.
해병 3기로 입대해 6·25전쟁 당시 해병대 주요 전투에 참전한 故 진덕순 전우 가문을 비롯해 선정된 가문들은 해병대 명예를 빛낼 수 있어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또한 도승희 ㈜동산 대표이사와 권혁진 육군소령은 명예 해병 임명장을 받았다.
김 사령관은 “대를 이은 해병대에 대한 열정과 사랑, 해병대 발전을 위한 진실된 마음이 지금의 해병대를 만들었다”며 “가슴에 부착된 ‘빨간 명찰’이 언제나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해병대 전 장병은 각자의 자리에서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병대사령부】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