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우소식
다시 찾은 수도 서울, 다시 뛰는 대한민국!제72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
제72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에서 태극기 게양이 재연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는 해병대전우회중앙회와 공동으로 지난 9월 24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제72주년 서울수복 기념행사를 거행했다.
6·25전쟁 당시 서울을 되찾으며 자유 평화를 지켜낸 참전용사들의 헌신에 경의를 표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뜻 깊은 행사가 열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3년 만에 개최된 행사는 ‘다시 찾은 수도 서울, 다시 뛰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전사자 묘역 참배, 참전용사 감사오찬, 서울수복 기념식, 식후 행사로 진행됐다.
기념식에는 참전용사,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서울시 정무부시장, 서울지방보훈청장, 각 군 장병, 주한 미 해병부대 장병, 유엔참전국 무관단, 보훈단체, 일반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참전용사입장 및 소개, 참전국 국기 입장, 국민의례, 전황 보고 영상시청, 참전용사 회고사, 해병대사령관 기념사, 주요 내빈 축사, 해병대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국립서울현충원 21번 묘역에서 진행된 전사자묘역 참배는 김계환 해병대부사령관, 참전용사 및 유족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참전용사와 해병대 3·4기생이 손도장으로 날인한 태극기를 게양해 서울수복작전의 의의를 전달했다.

김진부 노병 회고사
김태성 사령관 기념사

김진부(해병 4기) 노병은 회고사를 통해 “6·25전쟁에 참전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 땅에서 비참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국민 모두 애국심으로 똘똘 뭉쳐 위대한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힘을 합치자”고 말했다.
김태성 해병대사령관은 기념사를 통해 “조국을 수호하겠다는 일념으로 서울을 되찾고, 자유와 희망을 지켜냈던 참전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병대는 더욱 강한 힘으로 국가국민을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병대사령부】

이봉식 해병 1기 동기회장이 태극기에 손도장을 날인하고 있다.
국립서울현충원 21번 묘역에서 이상훈 해병대전우회중앙회 총재와 김계환 해병대부사령관 등 주요 인사들이 참배하고 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