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훈소식
“진동리에서 쌓인 찬란한 전통, 굳건히 지켜나갈 것”제72주년 해병대 진동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제72주년 해병대 진동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이 지난 13일 거행됐다.

6·25전쟁 당시 낙동강 전선을 사수한 제72주년 해병대 진동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 및 추모제가 지난 8월 13일 경남 창원시 진동리지구전첩비 앞에서 거행됐다.
이날 행사는 해병대사령부·해병대전우회중앙회가 주최하고 국가보훈처·창원시 후원 아래 해병대전우회 경남연합회 창원시지회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6·25참전용사들과 이상훈 해병대전우회 총재 및 전우회원, 국회의원 및 보훈처 관계자, 군 장병, 일반 시민 등이 참석했다.
진동리지구전투(1950.7.31~8.31)는 해병대 김성은부대가 마산 진동리 일대에서 북한군 6사단을 상대로 낙동강 방어선 서측을 지켜낸 전투다.
이는 6·25전쟁 당시 남하하던 북한군의 기세를 꺾고 저지한 유엔군 최초의 반격작전이었다.
유엔군 지연 작전 기간 중 유일한 공격 작전이었던 이 작전이 성공하면서 마산과 진해를 점령하려던 북한군을 저지하고, 우리 군이 공세적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됐다.
김태성 해병대사령관은 해병대교육훈련단장 정종범 준장이 대독한 기념사에서 “72년의 시간이 흐른 오늘 선배 해병들의 조국을 수호하겠다는 신념과 승리를 향한 집념은 지금까지 우리 해병들의 뜨거운 심장과 혈관 속에 살아 숨쉬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해병대는 이곳 진동리에서 쌓아올린 무적해병·상승해병의 찬란한 전통을 더욱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조국 수호의 일념으로 목숨을 아끼지 않고 값진 승리를 이루어낸 참전용사들과 그 가족들께 감사드린다”며,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투혼 정신을 되새겨 과거를 기억하는 도시,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도시, 그 고마움을 발전과 성장으로 보답하는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흥배 보도국장】

진동리지구전투 전승기념식에서 묵념하는 이봉식(中) 해병 1기회장, 이상훈 해병대전우회 총재, 정종범(준장) 교육훈련단장.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