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병대 교육훈련단, 2년 5개월 만에 가족 초청 대면 수료식 개최
7일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신병 1282기 수료식을 개최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해병대 신병 수료식이 2년 5개월 만에 가족과 지인을 초청한 가운데 대면 행사로 열렸다.

해병대교육훈련단은 7일 부대 연병장에서 신병 1282기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료식은 완화된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2020년 1월 이후 처음으로 가족과 지인들이 참석하는 대면 행사로 진행됐다.

햇수로는 2년 5개월, 기수로는 병 1253기 이후 29기 만의 대면 수료식이다.이날 ‘빨간 명찰’을 가슴에 단 1303명의 해병대 신병들은 정종범(준장) 교육훈련단장이 ‘해병이 되었음’을 선포하자 모두 함성을 지르며 기쁨을 만끽했다.

가족과 지인들은 이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며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가족들은 국방홍보원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방송을 보며 아쉬움을 달랬다.

해병 신병 1282기는 지난 5월 입영해 7주간 상륙작전 생존술, 산악·공중 기초 훈련, 천자봉 정복 훈련 등 혹독한 해병대 훈련을 받았다.이를 통해 강인한 체력과 해병대 정신을 배양하며 무적해병으로 거듭났다.

신병들은 후반기 교육을 받은 뒤 각자 부대로 흩어져 맡은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정종범 교육단장은 “코로나19와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7주간의 훈련을 이겨내고 당당하게 수료하는 신병 1282기가 자랑스럽다”며 “이 모습을 직접 부모님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어 더욱 기쁜 마음이 든다”고 밝혔다. 

수료식장으로 이동하는 해병 1282기 신병들
7일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열린 신병 1282기 수료식에서 훈련병이 가족들과 포옹을 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