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양
“꼭 기억하세요!”4월 20일부터 달라지는 교통 법규

2022년 4월 20일부터 도로교통법이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이면도로 등에서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 의무가 대폭 상향한다. 새롭게 바뀌는 대표적인 교통 법규 4가지를 알아본다.

■ 이면도로 보행자 통행우선권

▲ 바뀐 내용
보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은 이면도로에서 보행자에게 통행우선권 부여.
이면도로는 중앙선이 없는 9m 미만의 생활도로 의미.
운전자는 보행 통행에 방해되지 않도록 서행하거나 일시정지 해야 함.

▲ 자세한 규정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은 도로에서 보행자 옆을 지날 경우 안전한 거리를 두고 서행해야 함.
보행자의 통행에 방해가 될 때는 일시 정지해 보행자의 안전을 우선해야 함.
골목길 등에서 보행자가 지나갈 때 경적으로 위협하면 과태료 5만 원 부과.

■ 보행자 보호구역 확대

▲ 바뀐 내용
어린이 보호구역이 '특정시설' 위주에서 '장소' 위주로 확대
교통사고 가능성이 높은 곳을 보행자 보호구역으로 추가 지정
노인과 장애인 보호구역 확대

▲ 추가된 보호 구역
아파트 단지 내 통행로, 대학교 구내도로, 놀이터 주변
노인보호전문기관, 노인일자리지원기관, 노인전용쉼터 인근 도로
장애인 지역사회 재활시설, 직업재활시설, 의료재활시설 인근 도로
30km/h 이상 주행시 최소 7만 원 이상의 과태료 부과

■ 보행자 범주 확대

▲ 바뀐 내용
유모차와 전동휠테어 외에도 보행자에 포함되는 범위가 확대됨
각종 기구, 장치를 사용해 보도를 통행할 수 있는 범위가 명확해짐

▲ 보도 통행 가능한 보행자의 범위
유모차
보행보조용 의자차(전통휠체어)
마트용 카트
택배기사용 손수레
노약자용 보행기

■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자동차 통행 가능

▲ 바뀐 내용
운전의 개념에 자율주행시스템을 사용하는 것도 포함됨
자율주행자동차를 운전하는 운전자의 준수사항 신설
자율주행시스템을 이용하는 경우, 일부 운전자의 주의 의무 완화

▲ 자세한 규정
자율주행시스템과 자율주행자동차의 정의 규정 도입
자율주행시스템을 사용하는 경우 조작을 위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가능
자율주행시스템의 직접 운전 요구에 지체없이 대응해야 하며 위반 시 20만 이하 과태료 부과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