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빨간 명찰 받은 해사생도해병대 교훈단
정종범(左·준장) 해병대교육훈련단장이 해군사관학교 1학년 생도에게 유격 휘장을 수여하고 있다.

해병대교육훈련단은 지난 7월 8일 경북 포항시 벽암지 유격교육대에서 해사 1학년 생도 167명에게 해병대 유격 휘장을 수여하고, 해군·해병 대 ‘원팀’으로 일체감을 다졌다. 해사생도들은 해병대와 합동작전 수행능력을 배양하고 일체감을 조 성하기 위해 매년 동·하계에 교훈 단에서 군사실습을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13년 만에 해병대 유 격훈련이 부활한 가운데 사관생도 들이 강인한 해병대정신을 함양하 도록 4주의 군사실습에서 2주를 유 격훈련으로 배정했다.
사관생도들은 지난달 28일부터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완전무장 행 군, 레펠, 암벽등반, 도하 등 강도 높
은 유격훈련을 소화했다.
교훈단은 훈련 기간 내내 온도지 수를 확인하고, 위험예지훈련을 실 시하는 등 안전한 훈련에 심혈을 기 울였다. 아울러 PT 체조는 체력단 련에 한해 10회 이내로 제한하는 등 기합성 훈련을 지양했다.
홍승재 대대장 생도는 “해병대 유 격훈련으로 인내심과 자부심을 기 르고, 불굴의 해병대정신을 함양할 수 있었다”며 “특히 해군·해병대 가 일체감을 공고히 하는 소중한 시 간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격훈련을 마친 사관생도들은 지난 9일 천자봉 정복훈련을 마친 뒤 해병대를 상징하는 ‘빨간 명찰’을 받았다.      【해병대 교훈단】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