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훈소식
참전유공자 숭고한 희생, 반드시 기억할 것제71주년 6·25전쟁 기념식
6·25전쟁 제71주년 기념식이 부산에서 최초로 거행됐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리는 6·25전쟁 제71주년 기념식이 지난 6월 25일 부산 해운대구 소재 영화의 전당에서 거행됐다.
전쟁 당시 임시수도였던 부산에서 6·25전쟁 정부 기념행사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부산 영화의 전당은 전쟁 당시 국군과 유엔군을 수송한 항공기가 이착륙했던 수영비행장 자리이다.
국내외 6·25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전쟁의 교훈을 상기하여 한반도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한 이번 행사는 ‘1950.6.25.~1953.7.27. 기억1129, 새로운 비상’을 주제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참전국 대표, 부산광역시 보훈단체장과 6·25참전 유공전우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철저한 방역 수칙 아래 진행했다.
육·해·공군·해병대 각 군을 대표하는 참전용사들이 국무총리와 함께 동반 입장을 시작으로 태극기와 유엔기, 22개 유엔 참전국기가 입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평화로운 오늘은’이라는 주제 영상 상영과 참전유공자 김두만 장군의 ‘내 조국 대한민국’ 편지 낭독이 진행됐다.
특히 70여 년 만에 6·25전쟁 당시 공적이 확인된 생존 참전용사 1명, 유족 3명에게 각각 무공훈장을 전수했다.
또한 각 군의 의장병 공연 영상 및 헌정공연 ‘밀리터리 타투(Military Tattoo)’와 ‘6·25의 노래’ 제창 순으로 행사는 종료됐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이 땅에 다시는 전쟁이 없어야 하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위한 길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참전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을 반드시 기억하고 유엔 참전용사들도 끝까지 기억하고 예우하겠다”고 말했다. 【김복만 객원기자】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