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훈소식
정부, 국군포로 ‘나 몰라라’국군포로 송환, 北에 요구조차 못해…
지난 5월 24일 서울 중구 소재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앞에서 물망초 국군포로송환위원회 주최로 열린 국군포로 미송환 조사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북한 억류 국군포로, 하루 12시간 넘게 탄광 강제노동
3차례 남북정상회담 중 국군포로 의제로 다루지 않아…


북한에 남아 있는 국군포로들이 평안남도 탄광에서 강제노동에 내몰리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지만, 정부는 국군포로 신원 정보는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며 ‘나 몰라라’ 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매일경제는 지난 6월 7일 ‘국군포로 송환 68년 동안 北에 요구조차 못한 한심한 정부’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사설에 따르면 1953년 정전협정 당시 유엔이 추산한 국군포로·실종자는 82,000여 명으로, 당시 연합군은 북한 인민군·중공군 포로 83,000여 명 모두를 송환했지만, 북한은 유엔군 5,000여 명과 한국군 8,800여 명만 돌려보냈다.
이후 북한에 억류된 국군포로들은 ‘괴뢰군 포로’ 딱지를 붙인 채 핍박과 차별을 받으며 하루 12시간 넘게 탄광 발파나 불발탄 처리 같은 위험한 강제노동에 시달리다 대다수가 숨지고 생존자는 수백 명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는 정전협정 이후 68년 동안 북한에 국군포로 송환 요구조차 제대로 못 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설은 “조국의 부름을 받고 전쟁터에 달려간 국군포로들이 조국 품에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국가의 최우선 책무지만, 현 정부 들어서 3차례 남북정상회담 중 국군포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진 적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고명석 기자】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