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인터뷰
영원한 해병대 법무(조)인장태옥(부사관 16기) 법무법인 (유)세광 사무국장

장태옥 노병

▲ 표창
국방부장관, 주월한국군사령관, 해병대사령관, 월참 국가유공자

▲ 군 경력
해병대사령부 법무감실, 해군본부 법무감실, 해군본부 민사관실, 해병대 제1·2사단 법무참모실, 해병교육기지사령부 법무참모실, 해병도서방어사령부 법무참모실(현 6여단), 주월한국군사령부 법무참모부

▲ 사회 경력
송진승법률사무소 사무장, 진승인법률사무소 사무장, 법무법인 길 사무장, 현 법무법인(유한)세광 사무국장

■ 들어가는 말
해병대 창설 72주년이 다가온다. 해병대 72년을 빛낸 노병들의 발자취를 찾아본다.
장태옥 노병은 1958년, 6·25전쟁의 상흔이 가시지 않은 시기에 해병대 부사관 16기로 입대하여 법무관실 군법회의요원전형고시에 합격 후 해병대 법무병과의 중추신경 역할을 하다가 1990년 32년의 군 생활을 마감하고 현재 노령임에도 법무법인(유한) ‘세광’에서 사무국장을 맡아 노익장을 과시하는 열광적 해병의 일생을 가고 있는 중이다.

■ 해병대 법무실 요원의 길
1958년 장태옥 청년은 경북문경고등학교 제5회를 졸업하고 해병대 부사관 제16기로 자원입대했다.
故 장석희(해병 2) 작은아버지가 “해병대에 가서 강인하게 살아라” 하시는 권유로 부사관의 길을 택했다.
당시만 해도 해병대 부사관이 얼마나 고행길인 줄 잘 모르고 들어간 것이다.
매일 ‘빳다’와 기합이 상관으로부터, 또는 부하 해병에게 군기 잡으라는 압력 등 성격이 온순한 장태옥 하사에게는 육체적 고통보다 마음의 고통이 컸었다.
그러던 중 군법회의요원전형고시가 있었다.
‘그렇다. 내가 선택한 해병대를 가장 멋있게 하고 싶은 병과다’ 결심을 하고 날밤을 지새우며 육법전서를 달달 외우다시피 하여 엄청난 경쟁자를 물리치고 합격했다.
합격 후 법무병과를 취득하고 배치된 곳이 1962년, 해병대 제1사단 법무참모실이었으며, 그 당시 모셨던 분이 김기춘 전 법무장관, 박찬종 전 의원 등 역사에 기록된 분들이었다.
그 외에 해병대 및 해군 각급 부대 법무실에 근무하면서 이인복, 민일영, 박시한 전 대법관 및 이진성 전 헌법재판소장 등 그에 버금가는 유명 법조인들을 섬기는 영광을 갖게 되었다.

■ 1965년 월남전 참전
1965년 10월, 월남전이 한창일 때 주월한국군사령부(현 호찌민, 당시 사이공) 법무참모부에 전시 국법회의요원 및 검찰수사관으로 선발됐다.
1967년 귀국 시까지 전후방이 따로 없는 월남에서 비록 비전투요원이지만 전투요원 못지 않게 온 정열을 다했다.
그로 인해 고엽제 고도 증상의 참전유공자가 되었다.

■ 해병대의 긍지
“선배님은 어떤 정신으로 살아오셨습니까?” 질문에 “입대 후 지금 팔순이 넘기까지 나의 가슴에는 빨간 명찰의 긍지가 뛰고 있습니다. 해병대 배지를 달고 교회에 다니는 장로라 하며 그래야 해병대의 솔선수범, 정직함, 당당함이 더욱 빛날 것 아닙니까” 하며 말했다.
“군 생활 중 잊을 수 없는 사건이 무엇입니까?” 질문에 “1965년 해병학교 35기 교육생들이 김해공군기지 습격사건 당시 교육생들을 구속 수사할 때 진해기지 법무참모실에 근무하면서 조서 작성에 마음고생했던 일이 잊히지 않습니다” 말하는 노병의 눈가에 회안의 미소가 흐른다.
그는 해병대의 전통적인 엄격한 군 기강을 확립하기 위해 해병대 각급 부대 법무참모실에 근무하면서 예하 부대에서 국법호의참여 검찰수사관으로 범죄수사의 일익을 담당했으며, 군 형법 강의를 통해 군 기강 확립에 일조한 것이 해병대의 긍지로 남아있다고 대답했다.

■ 三代에 이르는 해병대 혈통
아들 장오봉(부사관 190기), 손자 장지욱(해병 1262기·1사단 예하대대 근무)에 이르기까지 삼대에 걸친 해병 명문가다.
“장손자며 외동이인 지욱이게 한 번도 면회를 안 갔습니다. 오직 스스로 어떤 난관이라도 돌파하여 굳게 일어서는 진짜 해병대가 되길 바랄 뿐입니다. 내가 잘했다기보다는 아들(장오봉)이 더 잘했기 때문입니다. 마치 우리 집안의 부사관 같지요. 부사관은 아랫사람에게는 따뜻한 엄마 역할을 하고 윗분에게는 명령에 잘 따르는 본을 보여야 하니까요. 그래서 우리 집은 상경하애 해병대정신이 철칙입니다.”
장태옥 노병의 무궁한 앞날을 기원합니다. 장태옥 해병 파이팅!

 【취재=신동설 발행인, 사진= 박흥배 보도국장】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용윤 2021-04-13 18:35:15

    나의 큰 형님! 넘 자랑스럽습니다 불신가정에서 늦게 주님을 만나고 장로로 세움받아 지금도 섬기는교회에서 재정장로로 열심히 사역하시는형님이십니다 또한70대중반에 대장암3기를 주님의 치유의 은혜로 완치받고 지금도 왕성하게 교회에서 열심히 사역하고 계시는 형님!남은삶은 주님이주신
    덤으로 살면서 교회와 세상에서 빛과 소금의 역활 넉넉히 감담해주시리라 믿습니다 형님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