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양
| 사자성어 | 兵聞拙速(병문졸속)전쟁은 졸렬해도 빨리 끝내야 한다

손자병법 작전편에서 “전쟁은 지구전이 아닌 속전속결로 결판을 내야 한다”고 했다.
손자가 속전속결을 주장한 이유는 지구전을 치를 때의 폐단을 명확히 알기 때문이다.
수레 천 대, 병사 수십만, 수십만 병사의 식량 등이 소요되는 대규모 전쟁을 치르려면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다.
이런 전쟁에서 비록 승리하더라도 장기전은 병사들을 피폐하게 할 뿐 아니라 사기도 떨어뜨린다.
또한 병사들을 계속 전쟁터에 머물게 하면 국가의 재정 상태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된다.
병사들이 곤궁에 빠져 있고, 사기 또한 저하된 상태에서 공격하면 실패하기 쉽다.
실패한 공격은 곧 국력이 소모된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때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주변 국가의 공격을 받아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타격을 입으며, 결국 아무리 지혜로운 군사전략가 또는 정치가가 등장하여도 사태를 수습하지 못한다.
그래서 손자는 짧은 기간에 모든 전력을 한 곳에 모아 싸우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싸움이라고 주장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