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양
| 사자성어 | 殺身成仁(살신성인)자신의 몸을 희생해 인(仁)을 이룬다

공자(孔子)는 이렇게 말했다.
“뜻 있는 선비와 어진 사람은 삶을 구하여 인을 해침이 없고, 몸을 죽여서 인을 이룸이 있다.”
여기서 뜻 있는 선비란 학문에 뜻을 두어 학문이 진전될수록 어진 사람에 가까워지는 사람이다.
어진 사람은 남과 구별되는 나, 다시 말해서 육신을 바탕으로 파악하는 나로서의 삶을 극복하고, 남과 하나인 나, 즉 본 마음을 중심으로 하는 나로서의 삶을 영위하는 자이다.
따라서 어진 사람은 전체의 삶을 영위하는 입장에서 개체적인 삶을 판단하기 때문에 전체의 삶에 도움이 된다면, 자기 몸의 죽음도 기쁘게 받아들일 수 있다.
또 정자(程子)는 여기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다.
“실질적인 이치를 마음에 얻어서 스스로 분멸하는 것이니, 실질적인 이치라는 것은 실제로 옳은 것을 보며 그른 것을 보는 것이다.
옛 사람이 몸을 버리고 죽은 자가 만일 실제로 얻은 것을 보지 못하면 어찌 능히 이와 같겠는가?
모름지기 실제로 삶이 의보다 중하지 아니한 것을 보면 삶이 죽는 것보다 편안치 못하다.
그러므로 몸을 죽여서 어진 것을 이루는 것은 다만 한 개의 옳은 것을 이룰 뿐이다.”
결론적으로 뜻 있는 선비나 어진 사람의 마음은 항상 인(仁)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임을 강조한 말이라고 할 수 있겠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