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대한민국 1% 형제해병, 해병대 2사단 수색대대 함께 근무
(왼쪽부터) 안형주 병장, 안철수 일병 형제와 쌍둥이 이재준·이재원 일병  = 대한민국 해병대 제공

수도권 서부 지역을 수호하는 해병대 제2사단 수색대대에 두 쌍의 형제가 함께 근무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안형주·안철수 형제와 이재준·이재원 쌍둥이 형제가 그 주인공이다.안형주 병장과 안철수 일병 형제는 미국 유학 중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나란히 해병대에 입대했다.형 안 병장은 미국 해병대 출신의 미식축구 코치에 영감을 받아 지난 2019년 9월 해병 1250기로 자원입대하게 된다. 안 일병은 먼저 입대한 형을 따라 지난해 7월 해병 1260기로 입대했다. 형제는 현재 수색대에서 각각 작전병과 통신병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안 병장은 "바쁜 유학 생활로 동생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없었는데, 같은 부대서 근무하며 하루하루가 감사했다"라는 마음을 전했고, 안 일병 역시 "해병대 수색대에서 형과 함께 근무하며 끈기와 인내를 배우고 있다"라며 수색대 생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지난해 10월 해병 1263기로 동반 입대한 이재준·이재원 쌍둥이 형제도 수색대에서 각각 의무병과 폭파병으로 근무하고 있다. 형제 모두 운동을 좋아해 체육학을 전공했으며 '의미 있는 군 생활을 하고 싶다'라는 마음으로 해병대에 자원했다.형제는 "해병대 1%라고 불리는 수색대에서 같이 근무하고 있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군 복무 기간 동안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대한민국 해병대는 두 형제를 두고 "수색대대에서 스스로 한계에 도전하고 있다"면서 "투철한 군인정신과 열정을 갖고 임해주고 있어 수색대에 있어 고마운 존재"라는 평가를 전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