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안보
바이든 정부, 임기 초 北 도발 대비해야…美 워싱턴포스트, “향후 몇 주 이내 김정은 무력시위 가능성 있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임기 초반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외신을 통해 제기됐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1월 23일(현지시간) “김정은은 미국 새 대통령들을 자극하는 것을 좋아한다. 바이든의 팀은 준비돼야 한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WP는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도발적인 실험을 준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보도가 바이든 행정부에 들어오기 시작한 경험 많은 외교 정책 담당자들을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은 그의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핵탄두나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로 미국 새 대통령을 맞이한 역사가 있다”며 “그 결과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경우 관계가 크게 얼어붙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은 전쟁 위협이었으며 이후 정상회담은 실패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미군은 작년 북한이 20~6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매년 6개 이상을 더 생산할 수 있다는 보고서를 냈다”며 “지난 3년간 김정은과 관계를 맺으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화려하지만 천박한 시도는 북한의 핵이나 ICBM 시험발사를 막았지만, 탄두 비축량 증가는 멈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부 전문가는 미국의 지난 4개 행정부가 추진한 경제적 압박과 협상의 조합을 통한 비핵화 설득이 더는 현실적이지 않다고 한다”며 “김정은은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지만 단지 핵보유국의 인정된 지도자로서 그렇게 하기를 열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론상 그런 회담은 북한의 무기를 부분적으로 줄이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김정은의 대가는 한미 군사동맹을 약화할 가능성이 크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꺼이 고려했던 것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거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WP는 “블링컨 지명자가 새 행정부는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법과 정책을 다시 살펴보고 미국이 어떤 옵션을 가졌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며 “그러나 오바마 정부에서 장기적인 검토 기간은 북한 정권의 도발적 행동으로 인해 중단됐다”고 짚었다.
또한 “아마 앞으로 몇 주 동안 김정은의 현란한 미사일 발사나 다른 무력시위를 피할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만약 있다면 바이든 팀은 아마도 그것을 빨리 생각해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