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해군·해병대 장병들 마음 모아…천안함 용사 신은총 예·하사 성금 전달
천안함 용사 신은총(中) 예·하사와 어머니가 해군본부 김병재(대령·左) 인력근무처장으로부터 해군·해병대 장병들의 성금을 지정 기탁받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해군·해병대 장병들이 모은 성금이 천안함 생존 장병에게 전달됐다.
지난 1월 8일 해군본부 김병재(대령) 인력근무차장 등 관계자들은 천안함 용사인 신은총 예비역 하사를 찾아 해군·해병대 장병들이 모은 성금을 천안함재단 지정 기탁 방식으로 전달했다.
신 예비역 하사는 지난 2010년 3월 26일 서해 경계작전 임무 수행 중 북한의 어뢰 공격에 침몰한 천안함에서 전자전장으로 근무 중이었다.
당시 큰 부상을 한 그는 전역 후에도 병원 치료와 재활을 이어가고 있지만 아직 거동이 불편하고, 가정 형편 역시 어려운 상황이다.
이 같은 소식을 들은 해군·해병대 장병들은 십시일반으로 성금을 모았고, 이날 감사의 뜻과 함께 성금이 전달됐다.
또 신 예비역 하사가 하루빨리 건강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항상 응원하겠다는 해군·해병대 장병들의 마음도 함께 전해졌다.
신 예비역 하사의 어머니 최정애 씨는 “장병들이 큰 사랑과 관심으로 정성을 모아 성금을 보내주셨다”며 “언제 어디서나 나라를 지키며 수고하는 장병들의 가정과 건강을 위해 항상 기도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보냈다.
이에 김 인력근무차장은 “해군·해병대 전 장병은 천안함 용사들이 보여준 확고한 조국 수호 의지를 늘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