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양
| 명심보감 | 부자(父子)의 도(道)아버지는 아들의 훌륭함을 이야기하지 말고, 아들은 아버지의 허물을 말하지 않아야 한다

맹자에는 옛 사람들이 아버지가 아들을 직접 가르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공손추가 맹자에게 물었다.
“군자가 자기 아들을 가르치지 않느느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맹자가 대답했다.
“힘이 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아버지가 아들을 가르치는 데는 반드시 올바른 것을 가지고 가르치려고 하는데, 통하지 않으면 욕심이 앞서 성을 내게 됩니다.
즉, “왜 그것을 못 하느냐?”고 성을 내면 도리어 아버지와 아들 사이가 틈이 벌어지게 됩니다.
또 아들은 ‘아버지는 나를 올바른 것으로 가르치지만 조급하게 성을 내는 것은 올바른 것이 아니도’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면 그것으로 인해 아버지와 아들 사이가 서로 서먹해지고 거리를 두게 되는 것입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서로 불만을 가지고 해치면 나쁩니다.
그래서 옛날에는 아들을 바꿔서 가르쳤고,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는 잘 되라고 꾸짖지는 않았던 것입니다.
잘 되라고 꾸짖으면 사이가 벌어집니다.
사이가 벌어지면 상서롭지 못하기가 그보다 더할 게 없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을 엄하게 가르치면서 자만하지 말라는 뜻에서 훌륭하다는 말을 하지 않는 것이요, 아들은 아버지가 아무리 허물이 있더라도 키워 주신 은혜를 생각해서 허물을 말하면 안 되는 것이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