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행사, 2년 연속 취소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행사 모습. <자료사진>

9월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국내 대표적 전승행사인 제70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행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됐다.
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강화에 따라 제70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월미문화행사가 취소되면서, 지난해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취소된 데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열지 못하게 됐다.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문화행사는 매년 해군본부와 인천광역시가 공동 주관으로 인천상륙작전의 역사적 의미를 담고 있는 행사이다.
올해는 제70주년을 기념해 국방부 3대 전승행사의 하나인 인천상륙작전 시연행사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한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양측 협의를 통해 행사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상륙작전 전승기념 월미문화행사가 2년 연속 취소돼 매우 아쉽지만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행정 역량을 더욱 집중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9월 26일에 예정된 서울수복 기념행사도 개최가 불투명하다. 【박흥배 보도국장】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