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병대
5인의 해병이 품었던 큰 꿈 새기며…마린온 순직자 2주기 추모행사
마린온 순직자 2주기 추모행사가 지난달 17일 해병대 1사단 내 마린온(MUH-1) 순직자 위령탑에서 거행됐다.

마린온 순직자 2주기 추모행사가 지난 7월 17일 해병대 1사단 내 마린온(MUH-1) 순직자 위령탑에서 거행됐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진행된 추모행사에는 순직자 유가족과 지역 기관장, 국회의원, 각급 부대 지휘관 및 장병 등 180여 명이 참석해 순직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렸다.
추모행사는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항공단 추진경과 영상 시청, 해병대사령관 추모사, 유가족 대표 추모사, 헌정공연 순으로 엄숙히 진행됐다.
또한 참석자들은 위령탑을 참배하고 해병대 역사관에 마련된 ‘마린온 영웅들’ 부스에서 애도의 시간을 가졌다.
이후 유가족들은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순직 장병 묘역을 참배했다.
특히 2년 전 마린온 사고에서 부상했던 1항공대대 김용순 상사도 이날 추모행사에 참석해 전우들의 희생을 기렸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이날 추모사에서 “지난 2년간 우리 해병대 장병들은 5명의 순직 장병들이 품었던 큰 꿈을 새기며 더 튼튼한 날개로 날아오를 것을 다짐했다”며 “안전하고 강한 해병대 항공단 건설을 위해 중단없이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병대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추락사고 이후 올해 4월까지 4단계에 걸친 작전준비를 통해 임무 수행능력 및 전력화 평가를 완료하고, 지난 6월 8일 작전비행을 재개했다.
또한 내년 해병대 항공단 창설로 해병대의 숙원인 공지기동해병대로서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주요 지휘관들이 헌화 후 경례하며 순직자의 넋을 기리고 있다.

 

마린온 추락사고 당시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서진 모습.

마린온 수사 지지부진 ‘靑 민정수석 외압인가?’

미래통합당이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리온’ 추락참사 2주기를 앞두고 지난 7월 16일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수사에 적극 임하라”고 촉구했다.
마린온 참사는 2018년 7월 17일 마린온 헬기의 메인로터(주 회전날개)가 떨어져 나가면서 추락해 장병 5명이 순직한 사고로, 김 수석은 사고헬기 제작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당시 사장이었다.
김 수석은 현재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마린온 참사 조사 대상자를 중책에 앉힌 잘못을 시인하고,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밝혔다.
이어 “참사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들의 비극에 대해 책임지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며 “청와대는 이 사건의 피고소인인 김조원 전 사장을 민정수석에 임명했고, 검찰 수사 역시 2년 동안 단 한 발짝도 내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통합당은 2년이 지나도록 검찰수사가 진척되지 않은 배경에 김 수석의 ‘외압’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3성 장군 출신인 한기호 의원은 “공군 전투기 사고를 보면 최소 1년 이내에 원인 규명을 한다”며 “2년 동안 아직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직무 태만이며,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특위는 “군 장병 5명이 희생된 사건의 수사 대상자를 정부 핵심기관의 중책에, 그것도 수사기관에 막대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에 앉힌 청와대의 인사는 우리 모두를 경악케 하기에 충분했다”며 “마린온 헬기 참사를 제대로 조사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