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훈소식
호욱영웅 마지막 길, 대통령은 끝내 찾지 않았다故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에서 영면
故 백선엽 장군 안장식에서 고인이 국립대전현충원에 들어서고 있다.

6·25전쟁 영웅 故 백선엽 장군 안장식이 지난 7월 15일 국립대전현충원 장군2묘역에서 육군장으로 엄수됐다.
행사는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추도사, 헌화 및 분향, 하관, 허토, 조포 및 묵념, 참모총장 인사말, 폐식사 순으로 거행됐다.
백 장군 유족을 비롯해 서욱 육군참모총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유엔군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예비역 장성단체(성우회) 회장단, 역대 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은 추도사에서 “장군님은 위기마다 대한민국을 구해 세상 사람들이 ‘살아 있는 전설’로 부른다”며 “조국의 별로 이 땅을 지키시다 하늘의 별이 되신 장군님께서 더 영롱한 별빛을 뿌려주는 호국의 큰 별이 돼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북 다부동전투 참전용사와 장병 등 8명은 백 장군 묘에 허토했다.
허토용 흙은 고인이 생전에 ‘의미 있다’고 생각한 다부동 등 6·25전쟁 격전지 8곳에서 퍼온 것이 사용됐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장군님께서는 사랑하는 전우가 있는 곳에서 행복한 웃음을 짓고 계실 것”이라며 “이제 무거운 짐은 후배에게 내려놓고 평안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행사장 입장이 제한된 일부 참배객은 제법 굵게 내리는 빗줄기 속에 묘역 주변에 둘러서서 예를 표했다.
영결식에 앞서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된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정경두 국방부장관, 역대 육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여당 지도부는 끝내 빈소를 찾지 않았다.
6·25전쟁 당시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수의로 착용한 고인은 국민의 눈물 속에 영면에 들었다. 【고명석 기자】

다부동전투 참전용사들이 다부동 및 6·25전쟁 격전지에서 퍼온 흙을 뿌리고 있다.

 

고명석 기자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