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훈소식
우리 정부보다 더 고인 추모한 美 정부미국 최고 지도부, 故 백선엽 장군에게 경의

대한민국 구국의 영웅의 마지막 길에 정부의 진심어린 배웅은 없었다.
하지만 혈맹국인 미국의 최고 지도부는 정작 우리 정부보다 더 고인에게 경의를 표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故 백선엽 장군의 별세 소식에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는 성명을 내고 조의를 표하며 애도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지난 7월 12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고인의 영문 회고록 표지 사진을 첨부하고 “한국은 1950년대 공산주의의 침략을 격퇴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백선엽과 다른 영웅들 덕분에 오늘날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며 경의를 표했다.
이어 미 국무부도 지난 7월 14일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미국은 백선엽 장군의 별세에 대해 한국 국민에게 가장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은 한국 최초의 4성 장군으로서 한국전쟁에서 조국에 대한 그의 봉사는 한미 양국이 오늘날도 유지하는 가치인 자유와 민주주의라는 가치를 위한 싸움의 상징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고인은 외교관과 정치인 업무에서도 위대한 탁월함으로 조국에 봉사했고 한미동맹 구축을 도왔다”며 “우리의 공동 희생정신에 입각해 그의 봉사에 대해 가장 깊은 조의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또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일찌감치 빈소를 조문한데 이어 영결식과 안장식까지 참석하며 “고인은 한미동맹의 심장이자 영혼으로, 그의 복무에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또한 월터 샤프, 존 틸럴리, 빈센트 브룩스 등 역대 한미연합사령관도 한미동맹재단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보내는 등 조의 표시가 이어졌다. 【고명석 기자】
 

고명석 기자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