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왜 자꾸 박사님이라고 말하십니까?”이승만 건국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
이승만 건국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이 지난달 19일 이화장에서 열렸다.

■ 여당 의원 1명도 참석 안 해…
이승만 건국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이 지난 7월 19일 이 전 대통령의 사저였던 서울 종로구 소재 이화장에서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주관으로 개최됐다.
추모식에는 이인수 박사 부부 등 유족과 신철식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장,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국회의원 및 정치인, 독립운동 관련 단체장 등 100여 명이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석했다.
정치권에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한기호·박진·최승재·지성호·한무경·신원식·조명희·김기현·배준영·배현진 의원, 윤상현 무소속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이언주 전 국회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이 자리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만 자리했다.
신철식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장은 추모사를 통해 “위대한 건국대통령을 가슴 뜨겁게 존경하고, 사랑하고, 자랑스럽게 여기고, 추모해야 할 것”이라며 “국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되어갈수록 이승만 대통령의 시대를 앞서 가는 지혜가 그립다”고 말했다.
이날 추모식 후 참석자들은 국립서울현충원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참배했다.

■ “왜 자꾸 박사님이라고 말하십니까?”
이날 행사에서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의 추모사 중 이승만 대통령을 ‘박사’라고만 호칭해 큰 논란을 낳았다.
행사 도중 참석자들이 “대통령이야, 대통령! 왜 자꾸 박사님이라고 말하십니까? 대통령입니다! 대통령이란 말을 왜 빼는 거냐고!”하며 항의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박 처장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임시정부 대통령’ 출신이라고만 했을 뿐 추모사 내내 직책은 박사로만 불렀다.
이에 대해 건국대통령인 이 전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현 정부의 의지가 투영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보훈처는 “통상 ‘박사’와 ‘대통령’ 모두 이 전 대통령을 칭하는 맞는 표현이므로 두 호칭을 함께 사용했다”며 “향후 호칭을 사용하는 데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여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박흥배 보도국장】

이승만 건국대통령의 子 이인수(앞줄 左1) 박사와 조혜자(앞줄 左2) 여사 내외가 국민의례하고 있다.

 

박흥배 기자  phb7439@hanmail.net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흥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