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자랑스러운 나의 아버지, ‘故 임동원’

지난 6월 25일 제주도 제주시 소재 신산공원 6·25참전기념탑에서 해병대 9여단이 주관한 6·25전쟁 70주년 행사가 거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전사자 2,144명의 이름을 호명하는 호명식이 진행됐다. 이날 호명식에 참가한 故 임동원(해병 4) 전우의 딸 임선영 씨의 기고문을 해병대 9여단 제공으로 게재한다.

故 임동원 전우의 딸 임선영

저의 아버지는 해병 4기로 6·25전쟁에 참전해서 강원도 양구 도솔산지구 전투에서 전사하신 임동원 병장입니다.
때로는 원망스럽고 때로는 사무치게 그리웠던 아버지의 이름을 자랑스러운 영웅의 이름으로 되새겼던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1951년, 제주도 중문에서 태어나 할머니 손에 자랐습니다.
주위에서 부모 없는 아이라고 놀릴 때면, 온종일 울면서 밤을 새우기도 했습니다.
할머니께선 “아버지는 적과 맞서 싸우다 전사했다.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울지 말아라”라며 다독여 주셨지만, 저에게는 그저 “왜 나 혼자 남겨두고 돌아가셨을까?”라는 생각뿐이었습니다
세월이 지나 저도 한 가정의 평범한 주부가 되었고, 바쁜 일상을 보내다 보니 아버지에 대한 기억은 잊혀 갔습니다.
그러던 2002년 어느 날, TV를 통해 ‘전사자 가족 찾기 프로그램’을 우연히 본 후, 어쩌면 아버지가 어디서 어떻게 돌아가셨는지 알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품고 신청을 하게 되었습니다.
며칠 후 국방부로부터, “아버지는 무연고 전사자로 서울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되어 계신다”는 전화를 받고 남편과 아들 셋과 함께 아버지를 찾아뵈었습니다.
묘비에 적힌 아버지의 이름을 보자마자 감정이 벅차올랐고, 연신 절을 올리며 늦게 찾아뵈어 죄송하다고 용서를 빌고 또 빌었습니다.
그렇게 저는 태어난 지 52년 만에야 아버지를 뵐 수 있었습니다.
그 후 해병대사령부에 문의 결과, 아버지께서는 1951년 6월 6일 도솔산전투에서 전사하셨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었고, 해병 3·4기 전우회를 통해서는 인천상륙작전과 서울수복작전 등에 참전하셨고, 돌아가신 그날까지 누구보다도 용감하게 싸우다 전사하셨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아버지는 원망스럽기만 하고 사무치게 그립기만 했던 사람에서 그 누구보다도 자랑스러운 우리 가족의 영웅으로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6월 아버지의 제사를 모신 며칠 후 해병대 9여단에서 전사자 호명식을 진행한다며 참석 여부를 묻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이름을 부를 수 있다는 생각에 당연히 참석한다 했고, 행사 전날까지 가슴이 들뜨고 벅찼습니다.
우리 아버지 ‘임동원’이라는 자랑스러운 이름을 언제 큰 소리로 불러보겠습니까?
그렇게 6월 25일이 되었고 하늘도 전사자들을 추모했는지 하염없이 비가 내렸고, 저 또한 아버지의 이름을 부르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으로 울었고, 자랑스러움으로 울었고, 고마움으로 울었습니다.
아버지와 전사자분들을 잊지 않고 2,114명 한분 한분의 이름을 기억하고 끝까지 불러준 해병대 장병들에게 고마웠고, 함께 싸우다 전사하신 전우들의 이름을 목 놓아 부르는 노병들의 모습에서 아버지를 볼 수 있어 고마웠습니다.
아버지와 함께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이분들을 끝까지 잊지 않고 나라의 영웅으로 모시며, 그분들의 유해와 영웅담을 모든 유가족에게 돌려드릴 수 있는 그 날이 빨리 오기를 소망해 봅니다.
나의 아버지 임동원 병장! 저는 당신의 딸 임선영입니다.
항상 잊지 않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제공 : 해병대 9여단】

무적해병신문  rokmcnews@naver.com

<저작권자 © 무적해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적해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